'바다는 쓰레기통이 아니다'…日 방류 결정에 국제사회 반발 확산

韓日 시민사회,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에 한목소리로 규탄

13일 일본 도쿄 총리관저 앞에서 시민들이 플래카드를 들고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한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일본 정부는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제1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 125만여t을 바다에 배출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13일 일본 도쿄 총리관저 앞에서 시민들이 플래카드를 들고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한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일본 정부는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제1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 125만여t을 바다에 배출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13일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오는 방사성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기로 하자 각국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규탄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일본과 한국은 물론 세계 곳곳에서 오염수 배출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환경시민단체의 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한일 시민사회가 이례적으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에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원전 반대 운동을 펼치는 '사요나라 원자력발전 1천만인 행동 실행위원회'는 이날 낮 도쿄 총리 관저 앞에서 일본 정부의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약 300명의 일반 시민이 참가한 이날 집회에서 실행위는 "(일본 정부가) 여론에 도전하는 해양방류를 결정한 것을 인정할 수 없다. 오염수 저장탱크 부지를 늘려 육상보관을 계속하거나 방류가 아닌 다른 대안을 찾아 달라고 강력히 요구한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지 마라'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국민 무시' 등의 문구가 적힌 펼침막을 앞세우고 스가 요시히데 총리에게 해양방류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오염수에 다량 함유된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삼중수소)이 체내에 축적되면 세포와 DNA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며 희석해 방류하면 괜찮다는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의 주장에는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후쿠시마현 젊은이들로 구성된 단체인 '평화와 평등을 지키는 민주주의 행동'은 12일 JR후쿠시마역 앞에서 해양 방출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일본 시민단체인 '원자력 규제를 감시하는 시민 모임'과 국제환경운동 단체 '에프 오이 재팬' 등은 같은 날 해양 방출 구상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시위에 동참한 '더는 바다를 더럽히지 마라! 시민회의' 활동가인 가타오카 데루미 씨는 오염수 해양방류에 대해 "어업인을 비롯한 후쿠시마 현민, 이 나라에 사는 사람들, 전 세계 사람들의 반대 민의를 우롱하는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우리나라 시민단체도 지원사격에 나섰다. 13일 청년다락·서울청년 기후행동 등 국내 시민단체는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열고 오염수 방출 결정에 항의 의사를 표했다. 이들은 "일본 어민들도 반발하고 주변국도 반대하는데 이해하기 어려운 방식으로 오염수 방출을 강행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 날 환경운동연합 등 국내 31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탈핵시민행동도 성명을 내고 "지난 10년 동안 주변국이 반대해온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독단적으로 강행하려는 행태에 분노한다. 일본 정부의 결정을 '핵 테러'로 규정하고 방류를 막기 위한 모든 수단을 세우겠다"고 했다.

국제환경 NGO '그린피스 재팬'도 동시에 "후쿠시마를 비롯한 일본의 주민, 그리고 아시아·태평양 지역 사람들의 인권과 이익을 완전히 무시하는 행위를 강하게 비난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일본 외에도 한국·영국·프랑스 등 세계 24개국 311개 단체가 해양 방출 반대 의사를 표명한 상태다.

◆후쿠시마원전 사고일지

▶2011.3.11 = 규모 9.0 동일본대지진 및 쓰나미로 후쿠시마 제1원전 내 전원 상실 및 폭발, 용융 핵연료 냉각수에 빗물·지하수 유입 등으로 방사성 물질 오염수 발생.

▶2013.3.30 = 오염수 정화처리 장치인 '다핵종제거설비'(ALPS·알프스) 시운전 개시.

▶ 2013. 9 = 일본 원자력재해대책본부 차수벽 설치 등 오염수 관련 종합 대책 발표.

▶ 2013. 12 = 일본 경제산업성 산하 오염수 전문가(9명) 회의(작업부회) 가동

▶ 2016.6 = 전문가 회의, 오염수 처분 방법으로 해양방류 의견 공표.

▶ 2016.11 = 정부 전문가(13명) 회의 '알프스 처리수 취급에 관한 소위위원회' 발족

▲2020.2.26 =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오염수 해양방류 지지

▲2020.6 =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全漁連) 정기총회 '해양방류 단호 반대' 특별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2021.4.13 = 일본 정부, 관계각료 회의서 해양방류 결정.

▶2023~ = 약 2년 준비 작업 거쳐 본격 방류.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