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화산폭발…세부·보라카이 등 유명 관광지 영향은?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65㎞가량 떨어진 섬에서 12일 탈 화산이 폭발, 화산재를 분출하고 있다. 타가이타이 지역에서 바라본 모습으로 소셜미디어에서 캡처한 사진. 연합뉴스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65㎞가량 떨어진 섬에서 12일 탈 화산이 폭발, 화산재를 분출하고 있다. 타가이타이 지역에서 바라본 모습으로 소셜미디어에서 캡처한 사진. 연합뉴스

필리핀 수도 마닐라 인근에서 12일 화산이 폭발하면서 세부나 보라카이 등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지역의 위험 여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외신들은 이날 마닐라 남쪽으로 65㎞가량 떨어진 따알(Taal) 화산이 폭발해 주민과 관광객 최소 6천여 명이 대피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화산 폭발로 화산재가 마닐라까지 도달해 마닐라국제공항은 이날 오후 6시부터 항공기 운항이 중단됐다. 활주로에 계속 화산재가 떨어지고 있어 오늘(13일)까지도 비행기가 뜨지 못할 전망이다.

이 때문에 인천국제공항에서 마닐라로 출발하는 항공편들도 결항이나 지연된 상태다.

다만 우리나라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보라카이와 세부 등은 안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세부 직항과 보라카이 직항편이 있는 칼리보공항 등의 노선은 인천공항에서 정상 출발하고 있다.

화산 폭발 현장에서 보라카이는 약 300㎞, 세부는 500㎞ 가량 떨어져있다.

한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탈 화산 인근 주민들을 위험지대 바깥으로 이동시키라고 당국에 지시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