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칼럼] 일본 원전 오염수, 태평양 생태계 위협 불 보듯

지난 30일 오전 울진군 수산업 종사자들이 죽변수협 위판장에 모여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을 규탄하고 있다. 이들은 규탄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에는 일방적 해양 방출 결정 즉각 철회와 투명한 정보 공개, 과학적 검증 수용을, 한국 정부에는 수산물 안전관리방안과 수산업 보호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지난 30일 오전 울진군 수산업 종사자들이 죽변수협 위판장에 모여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을 규탄하고 있다. 이들은 규탄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에는 일방적 해양 방출 결정 즉각 철회와 투명한 정보 공개, 과학적 검증 수용을, 한국 정부에는 수산물 안전관리방안과 수산업 보호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김병구(경북본사장) 김병구(경북본사장)

일본 정부가 지난달 후쿠시마 원전에서 발생한 오염수를 태평양에 흘려보내겠다고 공식 발표하면서 해양오염과 국내 먹거리 안전에 심각한 우려를 낳고 있다.

일본이 4월 13일 발표한 오염수 해양 방류 방침은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는 한국과 중국, 대만, 러시아, 필리핀 등 인접국과 사전 협의나 논의가 전혀 없었다는 점에서 국제적 논란을 키우고 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는 2011년 3월 원전 폭발 사고로 녹아내려 지하에 묻혀 버린 제1원자력발전소 원자로 3기의 노심에서 흘러나온 지하수를 모아 놓은 것이다.

일본의 이번 방침에 대해 먼저 제기할 문제는 오염수 처리 방식이다. 수증기 배출, 지하 방류, 지하 매설, 전기분해 후 수소 배출, 오염수 저장 탱크 증설 등 여러 방법이 있는데도 가장 짧은 시간에 가장 저렴한 비용으로 처리할 수 있는 해양 방류를 택한 것이다. 다른 말로 하자면 안전성에서는 가장 떨어지는 방법이라는 점이다.

일본은 향후 2년 동안 준비를 거쳐 다핵종제거시설(ALPS)로 오염수 내 방사성 물질을 제거하고, 남은 물질은 배출 기준 이하로 희석해 30년 동안 방류해 안전성을 확보하겠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ALPS로 방사성 물질 62종을 제거했다고도 했다.

하지만 이 오염수에는 세슘과 삼중수소(트리튬) 등 ALPS로 걸러지지 않는 방사성 핵종이 130여 종이나 더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현재 저장 탱크 속 삼중수소 오염도는 리터(ℓ)당 58만 베크렐(Bq) 수준이다. 일본은 세계보건기구(WHO) 기준(ℓ당 1만Bq)의 7분의 1 수준(ℓ당 1천400Bq)으로 희석해 방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참고로 미국의 삼중수소 음용수 기준은 ℓ당 740Bq, 유럽은 100Bq이다.

일본이 과연 125만t의 오염수를 400배 이상의 바닷물 5억t으로 희석시켜 30년 동안 내보낼 수 있을지에 대해 의구심이 앞선다.

오염수 처리의 안전성에 대한 의문은 이전부터 지속돼 왔다.

지난해 4월 국제원자력기구(IAEA)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이 ALPS로 처리한 오염수의 70%가 IAEA가 인정할 수 있는 배출 기준을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일본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후쿠시마 오염수를 ALPS로 방사성 물질을 제거했는데도 불구하고 세슘, 스트론튬, 아이오딘 등은 여전히 오염 기준치를 상회하고 있다.

일본이 인접국에 오염수의 핵종, 방류량, 처리 방식 등에 대한 투명한 공개와 협의를 거쳐야 할 이유다.

바다로 방류된 오염수가 해류를 따라 퍼지게 되면 일본 어민들은 물론 한국과 중국 등 인접 국가의 해양 환경과 수산물에 끼칠 악영향은 불 보듯 뻔하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발생 2년 뒤인 2013년 7월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하루 약 300t씩 바다로 유입됐다고 인정했다. 2013년 8월 22일 기준 유출된 오염수의 방사성 물질은 세슘 137이 20조Bq, 스토론튬 90이 10조Bq에 달한다.

이에 앞서 과학저널 '네이처'(2013년 4월 29일 자)는 동일본 내륙의 민물고기까지 세슘에 오염됐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고, 일본 시가대 연구진도 후쿠시마 원전 반경 300㎞까지 민물고기 대다수가 세슘 등에 오염된 것으로 판단했다.

1986년 4월 옛 소련의 체르노빌 원전 사고 당시 8천㎞ 떨어진 일본은 열흘도 지나지 않아 "소련 정부가 원전 사고 정보를 은폐하고 있다"며 투명한 정보 공개를 요구한 뒤 방사능 오염을 이유로 유럽 전역의 식품 수입을 규제했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