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칼럼] 오늘의 그들이 어제의 우리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