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칼럼] 취수원 문제 우(禹)가 물길 트듯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