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됐던 박원순 서울시장, 숨진 채 발견…향년 64세

박원순 서울시장. 매일신문DB 박원순 서울시장. 매일신문DB

9일 낮 연락이 두절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새벽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의 시신이 이날 0시 1분쯤 서울 북악산 기슭 숙정문 인근에서 수색 당국에 의해 발견됐다.

딸의 실종 신고가 경찰에 접수된 전날 오후 5시 17분으로부터 수색이 진행된 지 약 7시간 만이다.

앞서 추정된 극단적 선택 여부 등 사망 원인 및 정확한 사망 시점 등 경위는 아직 파악되지 않아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앞서 어제인 9일 오후 5시 17분쯤 딸의 실종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당시 박원순 시장 딸은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섰다. 현재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경찰에 알렸다. 딸과 박원순 시장은 9일 낮 1시쯤 마지막으로 통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원순 시장은 9일 오전 10시 44분쯤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 관사(공관)에서 나왔다. 외출 당시 박원순 시장은 검은색 모자, 짙은 색 점퍼, 검은색 바지, 회색 신발, 검은 배낭 등을 착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9일 오전 서울시는 원래 9일 오후 4시 40분 시장실에서 예정됐던 박원순 시장과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의 만남이 취소됐다고 기자들에게 알리기도 했다. 당시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의)몸이 안 좋아서, 건강상 이유, 최근 일정이 많아서"라고 면담 취소 이유를 설명한 바 있다.

딸의 실종 신고에 따른 경찰 조사에서 박원순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성북구 성북동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잡힌 후 끊긴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경찰은 2개 중대, 드론, 경찰견 등을 박원순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가 끊긴 지점 일대 및 종로구 와룡공원 주변 등에 투입, 박원순 시장을 계속 찾았다.

희망제작소 상임이사 활동 시절 박원순 서울시장. 매일신문DB 희망제작소 상임이사 활동 시절 박원순 서울시장. 매일신문DB

▶박원순 시장은 1955년 경남 창녕 태생이다. 올해 나이 65세. 만으로는 64세.

35, 36, 37대(현) 등 3선을 한 첫 서울특별시장이며, 꾸준히 차기 대권주자로도 여론에 언급돼왔다.

박원순 시장은 앞서 인권 변호사와 사회운동가로 활동하며 명성을 쌓았다.

그는 고향 창녕의 장가초등학교(현 장마초에 통합)와 영산중학교에 이어 서울 경기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서울대학교 사회계열에 입학했다. 하지만 1학년 때 유신 반대 시위 참여를 이유로 투옥됐다가 제적된 후 단국대학교 사학과에 입학했다.

사법연수원 연수 당시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박원순 서울시장. 매일신문DB 사법연수원 연수 당시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박원순 서울시장. 매일신문DB

이어 사법시험 22회에 합격했다. 사법연수원 기수는 12기인데, 문재인 대통령과 사법연수원 동기이다. 변호사 활동에 앞서 대구지검 검사로 반년 간 일하기도 했다.

이후 역사문제연구소 이사장, 한겨레 논설위원, 참여연대 사무처장, 아름다운재단 및 아름다운가게 상임이사, 희망제작소 상임이사 등의 직함을 이력에 새기며 인지도를 높였다. 이를 기반으로 정계에 진출한 후 더불어민주당 소속 3선 서울시장이자 대권 잠룡으로서 대한민국 정계의 한 축을 담당해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