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불량치료, 위장의 문제 파악 중요

김영근 원장 김영근 원장

소화불량은 누구나 한번쯤 겪기 마련이다. 급하게 먹거나 과식을 하면 소화가 잘 안 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기 때문. 이럴 때 우리는 가벼운 산책을 하든, 소화제를 먹든, 아니면 자연스럽게 시간을 흘려보냄으로써 증상을 사라지기를 기대한다. 그런데 빈번하게 소화불량 증상이 나타나게 되면 소화기관의 기능 문제에 주목하는 것이 좋다.

만성소화불량의 원인을 찾지 못해 치료의 방향성에 대해 갈피를 못 잡는 경우가 있다. 이에 소화제에 의존하곤 한다. 이때에는 위장기능에 의한 소화불량 원인을 찾아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위맑음한의원 김영근 원장은 "소화제를 복용하고도 증상이 가라앉지 않고 지속된다면 충분한 진단과 적극적인 소화불량 치료를 받아야 한다. 특히 경미한 증상이 나중에 가서 위염, 역류성식도염, 만성장염 등을 발생시킬 충분한 원인제공이 될 때가 많기 때문에 더 심해지게 전에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데 내시경검사로도 특별한 이상을 찾지 못했다면, 이것은 보이지 않는 위장의 기능적 문제로 인해 발생했을 확률이 높다. 이때는 지속되는 증상과 원인을 해결하는 데 집중하는 한방치료가 도움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한의학에서는 위장의 기능이 떨어뜨리게 하는 주요 원인으로 담적을 꼽는다. 담적은 소화되지 못한 음식물 찌꺼기가 위장에 쌓여 독소가 발생하게 되는데 이것이 위의 외벽에 붙어 딱딱하게 굳어진 것을 말한다. 이 탓에 음식이 제대로 흡수되지 않아 소화 장애가 발생하게 된다는 것.

이 부분에 주목해 한방에서는 관련 약재를 이용한 한약처방을 통해 담적을 제거하는데 주력한다. 위장 기능 정상화를 목표로 정확한 처방에 집중한다. 피를 맑게 해 담적 독소로 발생되는 어지럼증과 두통, 속울렁거림 증상 개선에도 힘쓴다. 어혈 제거와 체질 정화, 기혈순환 등을 위한 주기적인 침구치료를 병행하기도 한다. 다만 이러한 한방치료는 개인 건강상태나 체질 등 특이사항에 맞는 정확한 처방과 치료가 이뤄져야 효과적으로 작용한다.

한편, 평소 잦은 소화불량으로 일상에서 불편함을 느끼고 있다면 치료를 통해 위장의 기능을 강화 시키고 지속되는 증상을 해결하는 것이 좋다. 증상해결과 자생력을 높이고 전반적인 건강증진에 도움을 얻기 위해선 관련 한의사와의 정확한 상담을 통해 유의사항 등을 면밀히 파악 후 치료에 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