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불량과 타는듯한 속쓰림 유발 역류성식도염, 위장 운동성 강화 중요

홍욱기 원장 홍욱기 원장

분당에 거주하는 B씨(32세)는 식사 후에 양치를 바로 하는 좋은 습관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자꾸만 구취가 나서 고민이다. 사람들과 대화를 할 때 혹시 냄새가 날까봐 걱정돼 자꾸만 신경이 쓰인다.

이렇게 양치질을 해도 나타나는 구취는 역류성식도염의 증상 중 하나이다. 역류성식도염은 위산이 식도 내로 역류하여 식도에 궤양이나 미란 등의 병변이 일어난 질환이다. 간혹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사람도 있어서 질환을 파악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은 소화불량과 속쓰림과 같은 대표적인 증상이 나타난다. 이 외에도 구취나 목이물감, 마른기침 같은 증상이 나타나 많은 불편을 줄 수 있다.

역류성식도염이 의심될 때 대부분 사람들은 근본적인 치료를 하기보다는, 단순히 역류성식도염을 일으키는 위산역류를 잡기 위해 위산 억제제를 택한다. 그러나 이는 근본적인 치료가 아니며, 오히려 제산제를 잘못 사용했을 때 위산의 분비가 지나치게 줄어들어 소화에 어려움을 겪게 될 수 있다.

이에 대해 위강한의원 분당점 홍욱기 원장은 "역류성식도염의 가장 근본적인 원인은 위장운동성의 저하이다. 위장운동성이 저하되면 위에서 십이지장으로 음식물을 배출하는 것이 지연된다. 그러면 배출되지 못한 음식이 부패하면서 생긴 가스 등으로 인해 위 안에 압력이 증가하게 되고, 이 압력 때문에 위액이 식도로 역류하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역류과정으로 식도에 염증이 발생한다."라고 말했다.

역류성식도염은 재발을 하기가 쉽고, 소화불량이나 속쓰림 등의 증상이 일상생활을 불편하게 만들기 때문에 보다 근본적인 해결이 중요하다. 그러기 위해선 위장운동성 강화가 치료의 핵심이라는 것이 위강한의원 측 설명이다.

위장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한방에서는 관련 한약에 소염 작용이 있는 약재를 더한 처방과 위장과 연결된 신경을 강화하는 약침치료 등으로 위장운동성 향상과 식도 점막의 염증 치료에 집중한다. 환자마다 증상과 그 정도, 체질이 다르기 때문에 환자 개개인의 상태를 꼼꼼히 확인하고 그에 맞는 처방을 중요시 한다.

아울러 역류성식도염은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인해 증상이 악화될 수 있기에 자극적인 음식 섭취나 과도한 음주와 같은 생활습관은 바로 고치는 것이 바람직하다. 증상개선과 신체건강한 상태를 오래 유지하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선 올바른 생활습관이 요구된다.

홍 원장은 "역류성식도염을 그냥 방치해두면 심한 통증이나 출혈 등이 생길 수도 있고 식도암과 같은 큰 질환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 구취나 소화불량, 속쓰림과 같은 증상이 반복되고 오래 간다면 역류성식도염을 의심하고 근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