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에 가스 차는 이유와 복통원인, 담적병 의심할 수 있어

백종우 원장 백종우 원장

위장은 제2의 뇌라고 불릴 만큼 주요한 신체기관이다. 때문에 위장에 문제가 있으면 많은 불편을 느낄 수 있다. 복통이 나타나거나 배에 가스가 찬다면 신경이 쓰여 좀처럼 집중을 하기 어려워진다.

때문에 배에 가스 차는 이유와 복통원인을 찾아 해결해보려 하지만 특별한 이상을 찾지 못하기도 한다. 관련의에 따르면 이렇게 원인모를 복통이나 복부팽만 같은 증상을 느끼고 있다면 담적병을 의심해보는 것이 좋다.

이에 대해 위강한의원 부천점 백종우 원장은 "한방에서는 담이 쌓여서 뭉쳐있는 것을 담적이라 하고, 담적병은 담적이 있을 때 나타나는 다양한 증상을 총칭하는 말이다. 오랫동안 위장이 좋지 않았던 환자의 배를 복진 해보면 이러한 담적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담적병은 보통 소화불량, 복통, 복부팽만, 설사, 변비 등의 위장과 관련된 증상들이 나타난다. 이 때 빠르게 치료해주는 것이 좋다. 제 때 치료되지 않으면 순환계, 신경계, 비뇨생식계 등에 영향을 줘 전신에 걸친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이로 인해 두통이나 어지럼증, 불면증, 어깨 결림, 손발 저림, 여성의 경우 비감염성 질염 등이 발생한다."고 전했다.

한방에서는 이렇게 다양한 증상을 유발하는 담적의 근본적인 원인을 위장 운동성 저하로 보고 있다. 스트레스, 피로 등의 영향을 받아 기능이 떨어진 위장은 위벽이 얇아지게 된다. 위 점막의 근육층 또한 탄력과 운동성을 잃고 늘어진다. 이 때 위장 운동성의 저하로 남아있던 음식물들이 부패하면서 가스를 배출하는데, 이 가스가 위장을 부풀게 해 담적이 발생한다고 보는 것이다. 때문에 담적을 해결하려면 위장의 운동성을 강화하는 치료가 필요하다는 것.

백 원장은 "담적을 파악하기 위해선 위장의 운동성, 생활습관, 스트레스 정도 등을 알아내야 하고 시간에 따른 심박의 주기적인 변화를 체크해 자율신경 즉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계의 균형을 확인하는 검사 등이 필요하다. 진단 후 치료는 좋은 결과를 위해 탕약과 약침, 경혈자극치료 등을 병행한다. 치료탕약은 증상과 원인에 따른 맞춤처방이 가능해야 더욱 효율적인 치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보통 복통이나 배에 가스가 차는 등의 위장질환 증상이 있으면 일시적으로 나타나는 것이라고 여기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러한 증상이 담적으로 인해 나타나는 것이라면 후에 더욱 다양한 증상을 유발할 수 있어 빠르게 치료해주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