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준비의 최종 관문은? 다양한 출산 시스템 갖춘 산부인과 선택

열 달 동안 품은 아이와 만날 날이 다가오면, 산모는 바빠진다. 각종 출산 용품을 준비하고 산후조리원을 예약하는 등 본격적인 출산준비에 돌입하기 때문이다. 아이가 태어나는 계절에 따라 필요한 용품 또한 다른 만큼, 미리 출산을 준비해야 아이가 세상으로 나온 직후 급하게 물품을 구비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태아를 보다 편안한 분위기에서 안전하게 맞이하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출산 준비는 바로 분만 방법과 의료시설을 선택하는 것이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산모들에게 분만 방법에 대한 선택지는 자연분만과 제왕절개로 한정됐다. 초산인 경우 자연분만을 우선적으로 선택하고, 자연분만이 어렵다고 판단될 경우 제왕절개를 선택하는 식이었다. 또한 첫 아이를 제왕절개로 출산했을 경우, 다음 아이도 제왕절개를 진행해야 한다는 인식이 강했다.

그런데, 최근 이 같은 획일화된 분만 방법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출산법을 찾으려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자연주의 출산 및 브이백 출산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며, 보다 편안한 분위기에서 아이를 만나고 제왕절개 경험이 있는 산모도 자연분만에 도전하는 등 다양한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먼저 자연주의 출산이란, 의료진의 개입을 최소화하고 가족들이 함께하는 편안한 분위기에서 진행되는 출산을 말한다. 기존의 자연분만은 다소 딱딱하고 긴장되는 분위기에서 의료진의 주도 하에 출산이 진행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산모는 의료진의 지침을 전적으로 따랐으며, 회음부를 절개하는 등 관행적인 의료 개입을 병행되어야 했다.

반면 자연주의 출산은 회음부 절개 등 의료적 조치를 최소화하고 출산의 주체가 '산모'가 된다는 점에서 태아와 산모에게 모두 긍정적인 방법으로 여겨지고 있다. 욕조 안에서 진행되는 수중분만 역시 자연주의 출산의 한 방법이다.

또한 브이백(VBAC) 출산은, 제왕절개 경험이 있는 산모가 자연분만으로 아기를 낳는 출산법이다. 제왕절개를 선행했던 산모는 자연분만을 하기 어렵다는 기존의 판단에서 벗어나 골반과 자궁, 태아 상태에 대한 꼼꼼한 사전 조사를 통해 안전한 분만을 이끄는 것이 특징이다. 다만, 제왕절개 후 최소 18개월 이상이 지난 산모에게 적합한 방법이며 최근에는 자연주의 출산을 결합한 '브이백 자연주의 출산법' 또한 인기를 얻고 있다.

다만, 이 같은 자연주의 출산 및 브이백 출산은 혹시 모를 위험요소를 사전에 감지하고, 출산 과정에서의 돌발상황에 대처하는 등 의료진의 높은 역량이 요구되는 출산법이다. 따라서, 다양한 자연주의∙브이백 출산 경험을 갖춘 의료진과 의료시설을 선택했을 때 비로소 성공적인 출산 준비를 마쳤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에 대해 광명산부인과 GM제일산부인과 최슬아 원장은 "자연주의 출산은 산모와 태아의 건강뿐만 아니라 아기와 부모의 긍정적인 유대관계 형성에도 도움을 주는 출산법"이라면서 "약물 및 외과적 처치를 최소화함으로써 빠른 회복이 가능하다는 점에서도 산모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왕절개를 경험한 산모들의 경우 수술 후의 통증, 회복과정 등이 좋지 않은 기억으로 남아 임신과 출산 자체를 꺼리기도 하는데 꼼꼼한 사전 검사를 통해 위험성을 체크한다면 자연주의 브이백 출산 또한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