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국정수행 긍정 평가 35%→30.2% "2주 사이 4.8%p 하락"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호평이 점차 줄며 30%대 벽까지 깨질 위기에 놓였다.

머니투데이 28일 보도에 따르면, 머니투데이 및 미래한국연구소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PNR리서치에 의뢰, 어제인 27일 서울특별시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8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30.2%로 나타났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5%포인트)

이는 PNR리서치가 2주 전인 지난 13일 서울특별시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802명을 대상으로 했던 조사에서 35%로 나타났던 것에서 4.8%포인트 하락한 것이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5%포인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 역시 13일 조사 61.7%에서 27일 조사 66.3%로, 4.6%포인트 증가했다.

앞서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23~25일 전국 18세 1천1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34%로 나온 바 있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같은 한국갤럽의 조사 역시 1주 전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37%로 나온 것에서 3%포인트 하락한 결과이다.(지난 16~18일 전국 18세 이상 1천5명을 대상으로 조사.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 ±3.1%포인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를 두고 30% 중후반대에서 초중반대으로 하락하는 여론조사 결과가 잇따르는 모습이다.

최근 불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의혹 여파가 좀체 해소되지 않고 있고, 이게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평가 및 오는 4·7 재보궐선거 구도에 영향을 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LH 여파가 장기화할 경우, 이게 서울시장 및 부산시장 보궐선거 결과에다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한 평가와도 합쳐져, 향후 대선 구도의 바탕도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마디로 '부동산 정국'이 된 셈.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