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우리법연구회 라인' "김영식 靑 법무비서관 사의 표명"

김영식 청와대 법무비서관. 매일신문DB 김영식 청와대 법무비서관. 매일신문DB

김명수 대법원장 라인으로 꼽히는 김영식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법무비서관이 최근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14일 복수의 언론 보도를 통해 전해졌다.

최근 판사 탄핵 거래 의혹 및 거짓 해명 논란을 빚은 김명수 대법원장에 대해 정치권에서 사퇴 여론이 계속 나오고 있는 것이 김영식 비서관의 사의에 영향을 줬다는 해석이 나온다. 아울러 이보다 앞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가 불발된 것과 관련해서도 책임을 지는 행동을 했다는 풀이가 더해진다. 또 2019년 5월 임명된 후 1년 9개월째 재직하며 피로감도 쌓였다는 언급도 나온다.

이래저래 물러날만한 상황이라는 것.

김영식 비서관은 최근 신현수 민정수석에게 사의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식 비서관은 진보 성향 법관 모임 '우리법연구회' 및 후신인 '국제인권법연구회' 간사를 맡은 바 있다. 이 두 모임의 회장 출신이 바로 김명수 대법원장이다.

다른 비서관들에 비하며 대중에 상대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인물인 김영식 비서관은 청와대에 들어올 당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직전 인천지법 부장판사였던 김영식 비서관은 2018년 2월 사표를 냈는데, 이에 당시 김형연 법무비서관의 후임으로 내정됐다는 소문이 돌았다. 참고로 김형연 법무비서관도 국제인권법연구회 출신.

이에 김영식 당시 부장판사는 국제인권법연구회 게시판를 통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지만, 2019년 2월 법무법인 지평에 파트너변호사로 들어간 후 불과 3개월만인 그해 5월 법무비서관에 임명돼 논란이 제기됐다. 공직(판사)과 공직(청와대 법무비서관) 사이 3개월 간의 경력 세탁이 이뤄졌다는 의혹이다.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매일신문DB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매일신문DB

한편, 이날 여러 언론 보도에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라인의 핵심으로 언급되는 이광철 민정비서관도 역시 사의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노영민 전 비서실장 후임으로 유영민 비서실장을 발탁한 것을 시작으로 이어지고 있는 청와대 인적 개편이 곧 윤곽을 드러낼 것이라는 관측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