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서울 32만5천호 주택 공급…전국 85만호 규모"

지난 15일 오후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모습. 연합뉴스 지난 15일 오후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모습. 연합뉴스

당정이 서울 32만5천호를 포함, 전국에 모두 85만호 규모 주택을 공급하는 부동산시장 안정화 대책을 마련, 곧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3일 알려졌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내일인 4일 오전 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논의, 최종안을 공개할 예정이다.

85만호는 문재인 정부 들어 최대 규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자에 따르면 가장 큰 비중은 공공 재개발 및 재건축 방식을 통한 공급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재개발·재건축 사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사업 추진 주민 동의 요건을 현행 4분의 3 이상 동의에서 3분의 2 수준으로 완화화는 관련 법 개정 추진도 방안에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또 역세권 개발 활성화를 위해서도 지하철(또는 도시철도) 역세권 반경을 현행 350m에서 500m로 확대하는 방안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내일 당정 협의회에는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홍익표 민주당 정책위의장, 민주당 소속 진선미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참석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