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마라톤]하프코스 최병진, 권순희 남녀부 우승

10일 열린 성주참외마라톤대회 하프코스 남자부 우승한 최병진 씨. 신현일 기자 10일 열린 성주참외마라톤대회 하프코스 남자부 우승한 최병진 씨. 신현일 기자
10일 열린 성주참외마라톤대회 하프코스 여자부 우승한 권순희 씨. 신현일 기자 10일 열린 성주참외마라톤대회 하프코스 여자부 우승한 권순희 씨. 신현일 기자

◆남자 하프 우승 최병진 씨

10일 열린 성주참외마라톤대회 하프코스 남자부 우승은 1시간 13분 35초를 기록한 최병진(43·성주군체육회) 씨가 차지했다.

해마다 성주참외마라톤대회에 참가하고 있다는 최 씨는 "지난해 대회에서 3위를 한 아쉬움을 이번 대회 우승으로 훌훌 털었다"며 환하게 웃었다.

고등학교 시절 장거리 육상 선수 생활을 했던 최 씨는 7년 전 대구 런닝메이트 클럽을 통해 마라톤에 입문했다.

2주 전 정읍동학마라톤대회 풀코스에서 우승한 최 씨는 매일 10km 이상 달리며 대회 준비를 해왔다.

최 씨는 "성주참외마라톤 코스의 경우 초반은 전체적으로 오르막 코스로 구성돼 힘들었으나 후반은 내리막 코스여서 쉽게 달릴 수 있었다"며 "내년에도 꼭 참가해 맛있는 참외도 맛보고 대회 2연승에도 도전하겠다"고 했다.

◆여자부 하프 우승 권순희 씨

성주참외마라톤대회 하프코스 여자부 우승은 1시간25분 33초의 기록을 낸 권순희(48·부산금정산마라톤클럽) 씨에게 돌아갔다.

올해 처음으로 성주참외마라톤대회에 참석한 권 씨는 마라톤 동호인 사이에 유명한 마라토너다. 2주 전 열린 제주국제관광마라톤대회 풀코스에서 1등을 차지했고, 지난주에는 울산마라톤대회 하프코스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13년 전 마라톤을 시작한 그는 주말마다 전국을 여행 다니는 재미로 각 지역 마라톤대회에 참가하고 있다고 했다.

권 씨는 "성주마라톤대회는 코스 통제가 잘 돼 있고 응원 문화가 좋아 마라토너들이 달리기 좋은 분위기였다"며 "코스도 오르막과 내리막이 적당히 섞여 있어 달리기 좋았다"고 했다.

그는 또 "선친의 고향이 성주라 성주 참외를 즐겨 먹고 있다"며 "내년에도 꼭 참가해 성주 참외 맛을 보고 싶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