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강원FC, 대구FC 선수 빼가기? 신창무·김대원 좌우 날개에 이어 예비 몸통 허강준까지 강원행

강원FC 팬 "대구 악몽 떨쳐 버리길 기대"
대구FC 팬 "양쪽 날개 잃은 대구 시작부터 불안"

프로축구 K리그1 강원FC가 지난 시즌까지 대구FC에서 활약한 신창무를 영입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은 강원FC에 입단한 신창무. 강원FC 제공. 프로축구 K리그1 강원FC가 지난 시즌까지 대구FC에서 활약한 신창무를 영입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은 강원FC에 입단한 신창무. 강원FC 제공.

프로축구 '대구 전설'을 만들었던 주축 선수들이 잇따라 강원FC에 둥지를 틀고 있다.

대구와 강원은 지난 15일 김대원 이적에 합의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신창무가 깜짝 이적한 지 일주일 만이었다. 두 선수는 대구에서 성장하고 발전했기에 그야말로 깜짝 이적이었다.
두 선수는 대구의 중심선수로 좌우 날개를 책임졌었다. 강원 FC 이영표 대표이사가 대구 FC 조광래 대표이사에게 직접 전활 걸어 영입에 나섰다는 소문이 있지만, 이들이 팀에서 차지하는 무게감을 생각했을 때 대구FC로서는 충격이 아닐 수 없다.

특히 강원FC는 대구FC와 최근 10경기에서 1무9패로 열세를 보인 터라 '노골적인 선수 빼가기 전략이 아니냐는 의심스런 눈초리도 받고 있다.

김대원 김대원

김대원은 대구가 K리그 1로 승격하고 나서 2017시즌부터 꾸준히 출전 기회를 늘려왔고, 대구의 중심으로 올라섰다. 2019시즌에도 36경기에 나섰고, 지난 시즌에도 리그 전 경기를 출전하며, 3골 4도움을 기록했다. 빠른 스피드와 저돌적인 돌파로 세징야와 함께 대구 공격의 중추 구실을 했다.

2014년 대구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한 신창무는 병역으로 상주 상무에서 2018~2019년 뛴 것을 빼고는 지난해까지 대구에서만 뛰다가 이번에 처음 이적하게 됐다.

신창무는 측면은 물론 중앙 미드필더와 수비까지 맡을 수 있는 왼발잡이 미드필더로 스피드와 중거리 슛이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K리그 통산 135경기에 나서 6골 4도움을 기록했다.

허강준 허강준

축구 꿈나무들의 등용문인 2020금석배 전국고등학교학생축구대회에서 MVP를 수상한 지역출신 축구 유망주 허강준 역시 대구FC 입단이 유력했다.

칠곡초 5학년 때부터 축구공을 차기 시작한 허강준은 잠재력을 인정받아 김광석 축구클럽 U-12와 경주 무산중 등을 거쳐 U-16 동계훈련 소집, U-17 4차 국내훈련 및 독일 전지훈련 소집, U-17 브라질 월드컵 대비 6차 최종 국내훈련 소집 등 연령별 대표팀에 발탁될 만큼 수비수로서의 재능을 인정받았다.

키 188cm, 몸무게 80kg의 좋은 신체조건에 타고난 스피드와 볼 감각을 자랑해 미래 대구FC 핵심 자원으로 평가받았다. 실제 지난해 말 대구FC에서 영입을 위해 노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팀 팬들의 희비도 엇갈리고 있다.
신창무 선수 팬이라는 강원도 원주에 사는 김진형 씨는 "올 시즌은 정말 기대가 된다. 특히 결정적일 때마다 대구가 강원의 발목을 잡았는데 올해는 '대구악몽'을 떨쳐 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반면, 새해 벽두부터 대구FC팬들은 불안하다. 수성구 범어동에 사는 김희진 씨는 "최근 성적도 좋고, 새 홈구장 DGB대구은행파크와 함께 리그 최고 인기팀으로 거듭난 대구이기에 팀 스타들을 빼앗기는 겨울이 비참하기만 하다. 양쪽 날개를 잃고 시작하는 대구가 올 시즌을 어떻게 버틸지 시작부터 불안하기만 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