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낸 김제동, 초판 인세 전액 소외계층에 기부

김제동 소속사 두손모음 제공 김제동 소속사 두손모음 제공

방송인 김제동이 저서 '질문이 답이 되는 순간'의 초판 인세 전액을 소외계층 청소년들을 위해 기부했다고 소속사 두손모음이 5일 밝혔다.

김제동과 사단법인 김제동과어때동무는 코로나19로 학습 격차가 커진 사각지대 청소년 125명에게 노트북 114대와 패드 25대를 전달했다.

'질문이 답이 되는 순간'은 7인의 전문가와 김제동이 함께 만든 인터뷰집이다. 출판사는 '정답이 없는 시대를 살아가야 할 우리 모두를 위한 삶의 안내서'라고 책을 소개했다.

 

7인의 전문가 중 1명인 이정모 국립과천과학관장도 아동재활병원을 운영하는 푸르메재단에 이 책의 인세를 기부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