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논란'(아이들)수진 피해자 만났지만…"기억 안난다"

(여자)아이들 수진. 인스타그램 캡쳐 (여자)아이들 수진. 인스타그램 캡쳐

그룹 (여자)아이들 수진(서수진)이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 A씨와 직접 만나 '기억이 나지 않아 사과를 하기 힘들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1일 학폭 피해를 주장한 A씨의 언니 B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동생 A씨와 수진이 직접만나 '학폭'에 관련한 대화를 나눈 뒷 이야기를 공개했다.

B씨는 "'나도 몇 번이건 네가 쓴 글 읽어봤다. 근데 기억이 안 난다. 기억 안나는 걸 사과하라고 하면 나도 힘들다'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서 "수진 입장에서 공인이니 욕도 많이 먹고, 그냥 사과만 받으면 될 거 같아서 음료수도 시켜주려 했는데, 대화해보니 그런 생각이 싹 사라졌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에대해 누리꾼들은 "그냥 도피성 대답 같다.", "이럴거면 왜 만난거냐", "이 정도면 욕 먹는게 좋은 것 같다"라며 분노를 표했다.

수진의 학폭 논란은 지난달 20일 온라인 한 커뮤니티에 수진의 학폭 가해를 주장하는 A씨의 폭로글이 공개되면서 시작됐다. 수진이 중학생 시절 옷과 돈 등을 갈취하고 자신의 빰을 때리는 등 폭력을 가하기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폭로 내용에는 배우 서신애도 수진에게 학폭 피해를 입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후 서신애가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에 수진을 저격하는 듯한 메시지가 담긴 글을 올리면서 수진 학폭 논란에 힘을 실어주었다.

현재 수진은 모든 활동을 중단한 상태이며 (여자)아이들은 당분간 5인 체제로 활동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