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프콘, 소년원 출신 논란?…소속사 "허위 악성루머에 법적대응" [공식입장 전문]

데프콘. 본인 인스타그램 데프콘. 본인 인스타그램

가수 데프콘이 소년원 출신이라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가 '악성루머'라며 선을 그었다.

데프콘의 소속사 SM C&C는 2일 오전 공식입장을 내고 "최근 온라인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 데프콘에 관한 출처가 불분명한 허위의 악성 루머가 유포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해당 내용들은 당사 아티스트를 향한 무조건적 비방, 악의적인 비난, 허위 사실 유포 등이 포함되어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데프콘은 유재석, 김종민과 함께 형사 역할극을 하는 모습이 나왔다.

방송 직후 일부 시청자들이 프로그램 게시판 등에 '소년원 출신 데프콘이 무슨 형사 역할을 맡느냐'며 그의 하차까지 요구했고, 이런 사실이 퍼지면서 데프콘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네티즌들이 그를 소년원 출신이라 주장하는데는 2013년 방송된 MBC '무릎팍도사'에서 데프콘이 했던 발언때문이다.

당시 데프콘은 "학창시절 패싸움을 벌였다"며 "경찰에 불려가 재판까지 갈 뻔 했으나 피해 가족들과 합의했다"는 일화를 소개했다. 그가 소년원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고등학교를 자퇴해 검정고시를 치른 사실 등으로 네티즌들은 소년원에 다녀왔을 것이란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SM C&C는 "데프콘은 과거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말씀 드렸다시피 오래전 당시 어울리던 친구들과 패싸움에 동참한 바 있다. 당시 피해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고, 평생 반성하는 마음으로 가족들과 주변인들에게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지금까지 노력하며 열심히 살아왔다. 소년원 수감, 10호 처분은 사실무근이며 또한 군면제를 받은 적도 없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더 이상의 피해를 막고, 실추된 아티스트의 명예를 바로 세우고자 한다. 현재 당사는 온라인 상에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 및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자료를 수집 중에 있다"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다음은 소속사의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SM C&C 입니다.

당사는 최근 온라인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 데프콘에 관한 출처가 불분명한 허위의 악성 루머가 유포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해당 내용들은 당사 아티스트를 향한 무조건적 비방, 악의적인 비난, 허위 사실 유포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데프콘은 과거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말씀 드렸다시피 오래전 당시 어울리던 친구들과 패싸움에 동참한 바 있습니다. 당시 피해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고, 평생 반성하는 마음으로 가족들과 주변인들에게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지금까지 노력하며 열심히 살아왔습니다. 소년원 수감, 10호 처분은 사실무근이며 또한 군면제를 받은적도 없습니다. 지금껏 나름대로 열심히 살아왔다고 생각했는데 아직도 부족함이 많구나 반성하고 있습니다.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당사는 더 이상의 피해를 막고, 실추된 아티스트의 명예를 바로 세우고자 합니다.

현재 당사는 온라인 상에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 및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자료를 수집 중에 있습니다.

아울러 데프콘을 포함한 모든 소속 연예인들에 대한 다각적이고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그에 상응하는 대응책을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권을 지킬 것임을 안내드립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