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한돈' 열혈 홍보 요정 변신…백종원 함박미소

사진. 달려라 방탄 캡쳐 화면 사진. 달려라 방탄 캡쳐 화면

방탄소년단(BTS) 뷔가 센스 넘치는 멘트와 '한돈' 농가를 위한 적극적인 홍보를 펼치며 백종원은 물론 시청자들까지도 활짝 웃게 만들었다.

19일 방탄소년단의 자체예능 '달려라 방탄'에서는 특별게스트 백종원과 함께 돼지고기 부위 중 판매율이 저조한 뒷다리살 소비 촉진을 위해 한돈 농가와 백종원이 협력해 출시한 '빽햄'을 활용한 요리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요리 대결은 팀별로 진행됐다. 특히 백종원이 수제자에게만 선사한다는 칼을 걸고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방송에서 뷔는 특유의 친화력으로 재치있는 입담을 펼치고 백종원을 향한 무한 애정 공세로 편안한 촬영장 분위기를 이끌었다. 방탄소년단과 처음 만난 백종원이 어색하지 않도록 배려하는 뷔의 사랑스러운 행동들은 백종원을 시종일관 웃게 만들었다.

사진. 달려라 방탄 캡쳐 화면 사진. 달려라 방탄 캡쳐 화면

백종원을 소개할 때 부터 "한국 모든 요리를 책임지시는 아버지"라며 호감을 표시한 뷔는 백종원에게 질문을 하거나, 위생에 신경쓰며 칭찬 받기 위해 노력하고, 그의 말에 공감을 표하면서 귀여운 애정공세를 펼쳤다.

특히 뷔는 밸런스 게임을 통해 공통점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곤란해하는 백종원에게 다양한 표정으로 리액션을 보이면서 친화력 좋은 뷔의 성격때문에 생긴 '김 스치면 인연'이라는 별명을 다시 한번 실감하게 했다. 또 뷔는 평소 백종원의 요리를 즐겨 하신다는 어머니를 위해 누군가에게 싸인을 부탁하는 것은 처음이지만 싸인을 받고 싶다며 수줍은 요청을 건냈다. 뿐만 아니라 백종원의 선물 칼 또한 꼭 받고 싶다며 열정을 불태우기도 했다.

뷔는 한돈 농가를 위해서 적극적으로 홍보에 참여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한돈 농가를 돕기 위한 빽햄의 탄생 배경과 취지를 들은 뷔는 좋은 취지에 감명을 받고 '단백질이 12g이나 들어간다'며 '운동하는 사람들에게도 좋을 것 같다'며 적극적인 홍보에 나섰다.

평소 데코 담당으로 '요리는 데코다'라는 철학을 가진 뷔는 햄 위에도 파슬리를 신중하게 뿌리고 자신이 담당했던 밥도 예쁘게 담으며 플레이팅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자신이 완성한 밥이 완벽하다는 칭찬을 받자 환호한 뷔는 이어 백종원이 도와줬기 때문이라는 장난에 함께 장난기 넘치는 표정으로 응수했다. 두 사람의 케미가 돋보이는 장면은 보는 이들마저도 웃게 만들었다.

뷔의 배려와 재치로 가득한 방송에 팬들은 "뷔가 왜 이렇게 사랑받는 지 알겠다", "사랑받을 행동만 하는 태형이", "백쌤 좋아서 신난 태형이 강아지 같아", "뷔때매 나도 한참 웃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