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Dynamite' 컴백 앞두고 새로운 스타일링 관심 대폭발

사진. 방탄소년단 뷔 사진. 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뷔가 컴백을 앞두고 어떤 새로운 머리 스타일을 선보일지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7일이 되자마자 방탄소년단은 21일 발매될 싱글 'Dynamite(다이너마이트)'를 예고하는 프로모션 중 하나로 'DYNAMITE'가 적힌 셀카 필터를 사용한 영상을 공개했다.

셀프 영상 속 뷔는 얼굴이 다 가려질 만큼 넓은 버킷햇을 착용한 모습이 담겨있다. 모자 아래로 드러난 맑은 피부와 큰 눈망울에 더해 '미인점'으로도 불리는 코 끝 점이 그대로 보일 정도로 민낯의 뷔의 자연스러운 모습은 팬들을 열광시켰다.

4초가량의 짧은 동영상 속에서 뷔의 수려한 미모만큼 뜨거운 관심을 모은 것은 바로 뷔의 새로운 헤어스타일이다.

특히 팬들 사이에서는 '뷔가 활동을 준비하면서 머리 스타일을 감춘다면 그것은 곧 '레전드'가 탄생한다는 말이다' 라는 있을 정도여서 이번에도 머리를 철저하게 감춘 뷔에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 방탄소년단 뷔 사진. 방탄소년단 뷔

이전 활동에서는 CG로 구현한 것 같이 아름답다는 의미로 'CGV'라는 별명을 얻었던 'DNA' 활동기의 애쉬 그레이 헤어스타일은 뷔가 공개 직전까지 가발과 모자로 가리며 철통 보안을 자랑해 공개 직후 뜨거운 반응을 일으킨 바 있다.

인어왕자의 현실화 버전이라는 평을 얻기도 한 파격적인 코발트 블루 색상의 머리 역시 공개 직전까지 뷔는 모자와 옷을 이용해 감쪽같이 가리고 다녔다.

최근까지도 뷔는 본래의 머리색깔인 검은색을 한동안 유지했다. 방​탄소년단의 전속 스타일리스트 '빗앤붓'의 박내주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뷔가 이런쪽(스타일링)으로 관심이 많아서 아이디어를 많이 주곤 한다'고 밝힌 적이 있을 정도로 뷔는 뛰어난 스타일링 감각을 바탕으로 한 파격적인 변신으로 매 활동 마다 뜨거운 화제를 일으켜 왔다.

이에 뷔가 오랜만에 또다른 파격적인 하지만 레전드 그 자체인 헤어스타일을 들고 나올지 모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