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한 영향력' 유재석·유인나, 폭우 피해 수재민 위해 기부행렬

사진. 방송인 유재석, 배우 유인나 사진. 방송인 유재석, 배우 유인나

최근 집중호우 피해를 당한 수재민들을 위해 스타들이 기부행렬에 동참하며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다.

3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따르면 유재석은 이날 오전 희망브리지가 운영하는 2020 수해 피해 긴급구호 캠페인에 1억 원을 기부했다.

희망브리지 관계자는 "새로운 재해구호 캠페인을 시작할 때마다 유재석 씨가 조용히 거액을 기부해왔다"며 "예기치 못한 집중호우로 전국 곳곳이 피해를 당한 이 시기에 유씨의 기부로 '선한 영향력'이 확산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유재석은 2006년 수재의연금 1천만원을 기부한 것을 시작으로 2014년 세월호 참사, 2016년 대구 서문시장 화재, 2017년 포항 지진, 2019년 강원도 산불 등 재난·재해 때마다 선한 영향력을 발휘했다. 올해 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돕기 위해 1억 원을 희망브리지에 기부한 바 있다.

배우 유인나 역시 폭우로 피해를 입게 된 지역과 수재민을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측에 5000만원을 기부했다.

그동안 유인나는 청각 장애인 지원 단체 '사랑의 달팽이', '같이 펀딩'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기부를 진행해 왔으며, 꾸준히 목소리 재능기부를 펼치기도 했다.

이외에도 JTBC '팬텀싱어3' 출연 팀 '라비던스' 멤버 존 노도 성금 600만원을 전달하는 등 많은 스타들이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