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극적인 뇌졸중 급성기 치료와 재활의 골든타임

KBS1 '생로병사의 비밀' 1월 22일 오후 10시

 

KBS1 '생로병사의 비밀' KBS1 '생로병사의 비밀'

22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KBS1 TV '생로병사의 비밀'에서는 뇌졸중 급성기와 재활 치료에 대해 알아본다.

지난 11월, 응급실을 찾은 이강오(73) 씨는 좌측 경동맥이 막혀 뇌경색이 찾아왔다. 함께 응급실을 내원했던 그의 딸은 아버지와 다시는 대화를 할 수 없을 줄만 알았다. 하지만 이강오 씨는 대화도 가벼운 산책도 할 수 있다. 바로 뇌졸중 치료의 골든타임을 지켰기 때문이다. 이와 같이 뇌졸중 급성기 치료는 어떻게 이뤄지는 것인지 알아본다.

최근 매년 4만 명에 가까운 30~40대 뇌졸중 환자들이 나타나고 있다. 그 이유는 뇌졸중 연관 질환들의 연령대가 낮아졌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임신성 고혈압 또는 심장의 작은 구멍으로 뇌경색이 발생하는 사례도 있다.

뇌졸중 재활에도 골든타임이 있다. 뇌졸중 발병 후 3개월은 운동 기능이 최대한으로 나타나는 기간이다. 이 기간 동안은 뇌 가소성이 활발해져 효과적으로 회복이 일어난다고 한다. 재활 치료를 받은 지 2개월에 접어든 이영철(67) 씨와 뇌졸중 후유증을 극복하기 위해 고군분투한 정창신(64) 씨를 통해 재활 치료의 중요성을 알려준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