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니하니' 최영수 채연 폭행 논란에 EBS "과한 장난이었을 뿐"

출처: EBS1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관련 영상 캡처 출처: EBS1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관련 영상 캡처

EBS1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의 출연진인 당당맨 최영수가 MC 채연을 폭행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제작진이 해명에 나섰다.

11일 '보니하니'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어제 라이브 방송에서 출연자 간의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다. 이는 출연자와 현장스태프 모두 확인한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은 "매일 생방송을 진행하며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보니 어제는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위협적으로 느껴지는 부분이 있었고, 이는 분명한 잘못이다"고 전하며 사과를 표했다.

끝으로 제작진은 "제작진과 출연자 모두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 문제의 개선을 위해 당분간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중단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일 '보니하니' 측은 유튜브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하지만 라이브 방송 도중 최영수가 채연의 팔을 뿌리치고 그를 때리려는 모션을 취해 논란이 생겼다. 이후 '보니하니' 게시판에는 최영수의 행동을 비판하는 이들의 글이 이어져 논란이 가중됐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