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수진·설수현 '미스코리아 자매' 화제… 축복받은 유전자

사진. 방송 화면 캡처, 설수진·설수현 사진. 방송 화면 캡처, 설수진·설수현

배우 겸 경영인 설수진이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설수진은 오늘(26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 코너 '화요초대석'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1996년 미스코리아에 출전했을 당시 설수진의 모습이 공개됐다. 설수진은 "정말 한 번 해군은 영원한 해군인가 보다. 제 나이 46살인데 26년이 지났어도 미스코리아라는 꼬리표는 늘 따라다니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설수진은 "미스코리아 진인 줄 알았다"는 말에 "그때 이병헌 씨 동생 이은희 씨가 진이었고 제가 선이었다"고 덧붙였다.

설수진은 미스코리아에 출전하게 된 사연에 "대학생 시절 미용실에 갔다가 원장의 추천으로 나가게 됐다"고 답했다.

그는 동생인 방송인 설수현이 미스코리아 미 출신인 점도 언급했다. 설수진은 "(설수현은) 1999년도에 미스코리아가 됐는데 제가 하는 걸 보고 자기는 끝까지 미스코리아 같은 걸 안 하겠다고 했는데 언니 나는 그래도 아나운서가 되는 게 꿈이야라고 해서 제가 (미스코리아 출전을) 적극 추천했다"고 말했다.

한편, 미스코리아 출신 설수현은 설수진과 자매 사이로 알려져 있다. 설수진은 1974년생으로 1996년 제40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으로 데뷔했다.

설수진은 2003년까지 배우활동을 이어오다 현재 베스티안재단의 상임이사로 재직 중이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