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치 탈출 엑시트' 소유진, 가시나 연습 중에 백종원 "가시? 버즈?" 시청자들 박장대소

'음치는 없다 엑시트'에 출연한 소유진이 승리를 거머쥐었다.

지난 24일 오후 KBS 2TV는 설 특집 예능의 첫 주자로 '음치는 없다 엑시트'(이하 '엑시트')를 방송했다.

이날 '엑시트'의 멘토 군단으로는 김태우, 황치열, 홍진영, 홍경민, 노라조가, 음치 스타로는 김응수, 소유진, 이미도, 이혜성, 강성태가 출연했다.

본격적인 1:1 트레이닝에 앞서 '엑시트' 멘토 군단들은 음치 스타들의 노래 실력을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홍경민은 김응수, 김태우는 이미도, 노라조는 강성태, 홍진영은 이혜성, 황치열은 소유진과 팀을 이뤘다.

그중 가장 놀라운 게스트는 가수 활동도 했었던 소유진이었다. 소유진은 '파라파라퀸'에 대해 "하루 녹음하고 한 번 무대에 섰다"라며 사실은 노래를 못한다고 털어놓았다. 특히 "뮤지컬 무대에도 섰지만, '노래는 기대하지 말아라'란 후기에 자신감이 떨어졌다"고 말해 듣는 사람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소유진의 멘토는 황치열이었다. 집에 돌아간 소유진은 "황치열 씨가 노래 선생님이 됐다. 춤도 배워도 돼?"라고 물었다. 백종원은 "'파라파라 퀸' 춤이면 되잖아. 노래는 배워야지"라며 아이들에게 "엄마 노래하는 거 들어봤어? 안 듣는 게 나아"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백종원은 황치열에게 전화해 "고생하겠다. 선천적으로 안 될 건데. 중간에 포기하지 마"라고 당부했다.

이어 소유진과 노래방에서 만난 황치열은 선미의 '가시나'를 추천했고, 이를 들은 백종원은 "가시? 버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이후 무대에서 소유진은 '가시나'로 지금까지와는 다른 매력의 무대를 선보였다. 멘토들의 반응도 폭발적이었던 소유진은 우승까지 차지했다.

이날 최종 우승의 주인공인 소유진은 "결혼 후 아이 낳고 나 자신을 가둔 것 같다. 나한테 뜻깊은 시간이었다"면서 "도전할 수 있다는 열정을 갖게 만들어준 '엑시트'에 감사드린다"며 우승 소감을 전했다.

한편 '엑시트'는 연예계 대표 음치 스타들과 국내 최고 실력파 가수들이 1:1 맞춤 트레이닝을 통해 음치 탈출에 도전하는 프로그램. 출연자 간의 꿀 케미는 물론 함께 만든 기적의 무대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