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드라마 그만' 공효진 논란에 일부 팬 "마음 식었다"

출처: 공효진 팬 인스타그램 계정 캡처 출처: 공효진 팬 인스타그램 계정 캡처

배우 공효진이 한 팬에게 자신의 과거 작품을 소환하지 말라고 요청하는 댓글을 남긴 가운데, 이를 두고 일부 팬들이 실망감을 드러냈다.

최근 공효진의 한 팬은 자신의 SNS에 과거 공효진이 출연한 KBS 2TV 드라마 '상두야 학교가자' 영상을 게시했다. 이에 공효진은 해당 게시물에 직접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주시면 안 돼요? 부탁할게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후 영상을 게시한 팬은 공효진의 요청을 수락했지만, 일각에선 공효진이 팬에게 무례했다고 지적했다. 팬이 애정 어린 마음으로 본 작품을 배우라는 이유로 제재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것이다. 또한 과거 드라마가 언급되는 것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는 반응도 잇따랐다.

이에 일부 팬들은 공효진의 태도에 실망감을 보이기도 했다. 공효진의 한 팬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번 논란은 배우가 팬에게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부정하는 것과 다름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당 팬은 "공효진의 작품들을 전부 소장해서 주기적으로 보는데, 이번 논란으로 배우가 싫어하는 작품을 소장하고 소비하는 것에 회의감이 든다"며 "좋아한 세월이 길어서 한순간에 등을 돌리진 않겠지만 점점 마음이 식는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공효진은 최근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으로 '2019 KBS 연기대상'을 수상하며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