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사랑 반려묘 학대논란…"겨우 9살, 도 넘은 질타"

출처: 구사랑 인스타그램 출처: 구사랑 인스타그램

아역배우 구사랑 양이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의 부모님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지난 16일 구 양은 자신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에게 받은 생일 선물을 열어보는 영상을 공개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구 양과 지난해 SBS '가요대전' 무대를 함께 오른 인연으로 생일 선물을 챙겨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가운데 구 양이 해당 영상에서 자신의 반려묘를 거칠게 밀어내는 행동을 보이면서 누리꾼들로부터 많은 비판을 받았다. 논란이 커지자 구 양의 부모님은 사과문을 게재해 "저희가 부족해서 이런 상황이 발생한 것 같다. 영상 촬영 당시 사랑이가 조금 기뻐서 기분이 업된 상태였고, 지금은 사랑이가 많이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 조심하겠다"고 전했다.

하지만 계속되는 질타에 구 양의 소속사 측은 참담한 심경과 함께 논란이 된 영상이 악의적으로 편집됐다는 점을 언급했다. 구 양의 소속사는 "이제 막 아홉 살이다. 너무 어린 아이에게 가혹한 표현들, 도를 넘은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며 "퍼져나간 영상이 너무 악의적으로 편집됐고 이에 따른 반응 역시 과하다. 아이가 무방비 상태에서 크게 상처받고 있어 염려스럽다"고 밝혔다. 논란이 된 영상 및 관련된 사진은 현재 SNS에서 삭제된 상태이다.

한편 구사랑은 2011년생(만 9세)으로 아역 모델 겸 배우로 활동 중이다. 현재 SBS '요리조리 맛있는 수업'에 출연 중이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