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연주, 마요네즈 광고 찍을때 웃픈 사연 공개

배우 이연수가 데뷔 40년 만에 첫 토크쇼 '라디오스타'에 출격해 유쾌한 입담을 터트렸다.

오늘(8일) 밤 11시 5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정호근, 권일용, 이연수, 장동민이 출연하는 '천태만상 인간세상♬'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연수는 1980년 'MBC 어린이 합창단'으로 데뷔, 그 후 드라마 '호랑이 선생님', '걸어서 하늘까지', '슬픈 연가' 등 연이어 MBC 작품에서 얼굴을 비춰 'MBC의 딸'에 등극했다. 더군다나 첫 토크쇼도 MBC '라디오스타'를 선택해 의미가 남다르다.

데뷔 후부터 인기를 휩쓸었던 이연수는 '80년대 설현'으로 불리던 과거를 털어놔 관심을 집중시킨다. 과거 광고를 너무 많이 찍어 어떤 광고였는지 기억이 안 날 정도라고 언급했다. 이에 김구라가 이연수의 광고 중 마요네즈 광고를 꼽자 이연수는 "당시 샐러리를 먹다 마요네즈가 얼굴에 묻었는데 그걸 그대로 썼다. 당시 유명하긴 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못 찍어본 유일한 광고가 있다고 고백해 궁금증을 더한다.

그러나 1993년 연예계 활동을 중단한 이연수의 사연이 공개돼 이목을 끌었다. 특히 공백기 도중 큰 교통사고가 났었다고 털어놔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