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무한도전' 관련 연예인 성추문 폭로…누리꾼들 반응 엇갈려

'가세연'에서 '무한도전'과 관련된 연예인의 성추문을 추가로 폭로하면서 당황스럽다는 누리꾼들의 반응이 커지고 있다.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18일 김건모에 이어 연예인 성추문을 추가로 폭로했다.

김용호는 "제가 여러 연예인에 대한 제보를 받았는데, (이 사람이) 김건모 씨와 관계가 깊기 때문에 먼저 폭로한다. 이것도 녹취가 2시간 분량이 있는데 1분만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강용석은 "굉장히 바른 생활 스타일인데 충격적이다. 이것을 공개하는 이유는 (시청자들이) 연예인의 이중성, 예능 프로그램에서 어떻게 포장되는지 허상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공개된 1분 가량의 인터뷰에 따르면 해당 연예인도 유흥업소에 드나들면서 기이한 행동을 일삼았다. 이를 폭로한 여성은 "그런데 저는 그때 당시 제가 초짜니까 (몰랐는데), 거기 있던 아가씨들, 새끼마담, 대마도 다 알았던 것 같다. 저는 그냥 놀랐다. 왜냐하면 그때 당시 '무한도전' 나온 것.."이라고 밝혔고, 이후 내용은 편집되어 공개되지 않았다.

이에 누리꾼들의 반응은 다양하게 갈리고 있다. "응원합니다. 더러운 위선자들 계속 터뜨려 주세요(dani****)"며 지속된 폭로를 원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누군지 명확하게 밝히지도 않고...마치 근거없는 찌라시의 하나처럼 실명 거론이 되지 않는다면 신빙성도 떨어지는데 괜히 그 프로에 출연했던 다수의 선량한 사람들만 피해보게 되는데...너무나 부적절한 방송같다(skl0****)"며 폭로 자체를 부정적으로 보는 누리꾼도 존재했다.

또한 특정 연예인이 언급되는 것에 대한 우려를 비치는 누리꾼도 있었다. '무한도전'에 출연한 연예인이라는 이야기에 온갖 추측이 난무하는 가운데, 누리꾼들은 "일단 지켜보자"는 태도를 취하고 있다.

한편 지난 6일 '가세연'은 약 3년 전 김건모의 성폭행 혐의를 폭로해 현재까지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