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육대' 츄 머리채 논란에 과거 부상·갑질 논란도 재조명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MBC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 제작진이 이달의 소녀 츄의 머리채를 잡아 논란이 된 것과 관련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앞서 지난 16일 인천 남동 체육관에서 '아육대'가 진행됐다. 이날 한 팬이 공개한 영상에는 '아육대'의 한 스태프가 방송에 참여한 츄의 머리채를 잡아당기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영상은 공개된 직후 논란으로 번졌고 영상 속 스태프 및 '아육대' 제작진을 향한 비난이 쏟아졌다.

이후 17일 오전 '아육대' 시청자 게시판에는 '이달의 소녀 멤버 머리채 잡은 거 사과드립니다'는 제목의 사과문이 게재됐으나 이는 제작진을 사칭한 글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어 '아육대' 측은 제작진 사칭의 사과문을 삭제한 후 츄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제작진 측은 "녹화 현장에서 인터뷰를 진행하던 중 한 스태프가 츄 씨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는 무례를 범했다"며 "츄 씨와 관계자,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해당 스태프는 크게 반성하고 있으며 츄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논란으로 인해 과거 팬들 사이에서 불거졌던 '아육대'의 논란이 재조명되기도 했다. '아육대'는 매년 빅스 레오, AOA설현, 갓세븐 잭슨과 진영, 엑소 시우민 등이 경기 중 부상을 입어 경기 환경이 부실하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에 '아육대'는 경기에 안전 의무요원을 배치하는 등의 조치로 개선했다. 하지만 이외에도 '아육대'는 장시간 녹화에도 불구하고 현장의 팬들에게 무신경한 태도를 보였다는 비판을 받으며 여러 아이돌 그룹의 팬들로부터 빈축을 사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