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민, 펜벤다졸 복용 후 암 수치 줄어 '471→283'

사진. 김철민 SNS 사진. 김철민 SNS

폐암 말기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자신의 건강 상태를 전했다.

김철민은 6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사랑하는 여러분. 오늘 검진 결과 나왔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김철민은 "폐, 뼈 지난 10월에 검사한 것과 변함이 없었다"면서 "피 검사, 암 수치(CEA)가 지난 8월 471이었는데 이번에 283으로 줄었다"며 "간 수치, 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왔다"며 "희망이 보이는 듯하다"고 전했다. 끝으로 김철민은 "다시 한 번 걱정과 격려, 성원에 감사하고 고맙다"는 인사를 전했다.

앞서 지난달 김철민은 펜벤다졸 복용 7주 차 혈액 검사 결과, 모두 정상으로 나왔음을 밝혔다. 특히 간 수치의 경우, 펜벤다졸 복용 전 34에서 17로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개 구충제로 사용되는 벤지미다졸의 일종인 '펜벤다졸'은 위장에 기생하는 회충, 기생충, 조충 등의 박멸에 사용되고 있다. 특히 미국의 한 말기 암 환자가 이를 복용하고 완치했다는 영상을 올리면서 환자들 사이에서 치료제로 알려졌다.

 

그러나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암학회는 펜벤다졸이 "동물에게만 허가된 약"이라며 복용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