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후속-몇부작-김소연 활약은?…8회 연장돼, 108부작 종영 예정

제이와이드 컴퍼니 사진 제공 제이와이드 컴퍼니 사진 제공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속 배우 김소연이 섬세한 감정 연기로 모든 배우와 완벽한 호흡을 선보이며 호평을 받고 있다.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강미리 역을 맡아 매회 기대 이상의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배우 김소연. 그녀가 함께 호흡하는 배우에 따라 변화되는 다양한 감정선을 섬세하게 표현, 극에 몰입도를 더욱 높이고 있다.

극 중 김소연은 재회한 친모 전인숙(최명길)과 아직은 서먹한 관계이지만, 조금씩 자라나는 혈연 간의 애틋한 감정을 자연스럽게 표현해나가며 깊은 여운을 남기고 있다. 또 마음으로 낳아 키워준 모친 박선자(김해숙)와 시간이 갈수록 끈끈하고 유대감 깊은 모녀 관계를 연기하며 매회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동을 더했다. 남편 한태주(홍종현)와는 임신 소식을 나누며 풍파 속에서도 서로의 마음을 확인, 매주 더욱 단단한 애정 관계를 만들어가는 중이다.

이처럼 김소연은 회를 거듭할수록 함께하는 배우들과 더욱 디테일한 감정을 주고받으며 찰떡 호흡을 자랑, 극을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어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고 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후속작은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다. 설인아, 김재영, 조윤희, 윤박, 오민석등이 출연한다.

한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총 100부작으로 기획됐다. 하지만 8회가 연장 되면서 108부작을 끝으로 종열될 예정이다. 오늘(24일) 방송에선 86회, 87회가 방영된다. 마지막회까지 30회 남았다. 결방이나 추가 연장이 없다면 9월 22일에 마지막회가 방영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