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꽃자, 남자 시절 사진 재조명 '조정석 닮은꼴' 눈길

사진. 꽃자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꽃자 유튜브 영상 캡처

아프리카 BJ 꽃자(박진아)가 화제의 인물로 떠오른 가운데 그의 과거 사진 공개 영상이 새삼 눈길을 모은다.

꽃자는 과거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과거 사진 남자 시절 사진 최초 공개하는 동영상"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꽃자는 과거 남자 시절 사진을 공개하며 "여자로 사는 게 더 편한 것 같다. 예전에는 남 시선을 많이 신경 썼었다"고 말했다.

이어 꽃자는 과거 사진을 보며 "조정석을 닮은 것 같기도 하다. 그때도 여성스럽게 생겼다는 말을 좀 들었다"고 밝혔다.

한편, 정배우는 지난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BJ꽃자 불법 성매매 과거. 4년 동안 불법행위 한 사건 총정리"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정배우는 "꽃자님은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햇수로 4년간 불법 성매매를 해왔다"며 "2016년 11월경 한 성매매 커뮤니티 사이트에 꽃자가 자신의 신상정보를 담은 글과 사진을 게재한 적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bj꽃자는 유튜브 방송을 통해 "과거 내가 이런(성매매) 일을 했었고 덮고 싶었다. 가족에게 알리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튜버 정배우에 고소를 진행을 하려는 이유에 대해 "없는 이야기가 문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성매매는) 맞다. 맞으니까 해명할게 없다. 여러분들에게 미안하다. 아니라고 한 내 말을 믿은 여러분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bj꽃자는 "방송은 안할 거다. 꼬리표 달면서까지 하고 싶지 않다. 다른 일을 하면 된다."면서 "이 문제 때문에 다른 트렌스젠더들도 협박을 당했다. 나 하나로만 족해야 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