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진, 진심 다하는 무대들로 채운 두 번째 단독 콘서트 성황리에 종료!

진심을 전하는 가수 김용진의 두 번째 단독 콘서트가 성황리에 종료됐다.

김용진은 지난 20일과 21일 서울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생애 두 번째 단독 콘서트 '봄날'을 개최, 공연을 찾아온 관객들의 가슴을 울리는 콘서트로 화제를 모았다.

같은 소속사 식구인 신인 가수 고승형의 오프닝 무대와 '봄날', 'Cry', '참 못됐습니다'까지 김용진이 참여한 드라마 OST 곡들로 콘서트의 시작을 알린 그는 첫 시작부터 관객들의 귀를 사로잡을 수 있었다.

이후 김용진은 "데뷔 16년 차인 제가 인생의 두 번째 콘서트를 열게 됐습니다. 지난해 개최했던 크리스마스 콘서트 때보다 더 긴장되는데요, 1월 1일부터 지금까지 쭉 콘서트 준비에만 온통 신경을 썼던 것 같아요. 그 어느 때보다 열심히 준비했고, 새로운 모습 보여드리려고도 최선을 다했으니까요, 잘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첫인사를 건네며 그의 두 번째 단독 콘서트에 와준 관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첫인사 이후 '그땐 미처 몰랐었어', '이별을 말하다', '사랑이 있을까' 무대 후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한 게스트가 등장했다. 김용진이 함께 했던 그룹 보헤미안의 멤버들은 물론KBS2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을 통해 인연을 맺은 리듬파워와 김소현 등이 등장해 다양한 매력이 돋보이는 무대를 선사했다.

무대를 통해 봄날의 감성을 전함과 동시에 중간중간 재치 있는 입담으로 관객과 한층 가까워진 김용진은 지금까지는 볼 수 없던 새로운 모습을 펼쳤다. 박진영의 '허니' 무대를 통해 파격적인 퍼포먼스로 눈길을 끈 김용진은 데이브레이크의 '단발머리'까지 신나는 무대로 관객까지 들썩이게 했다.

뿐만 아니라 지금의 그를 있게 한 KBS2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과 MBC '복면가왕'에서 펼쳤던 곡들 또한 메들리로 보여주며 그의 지난 시간을 되돌아볼 수 있는 무대 또한 준비했다. 약 30곡에 가까운 무대를 꾸민 김용진은 특별한 앙코르 무대 또한 선보이며 마지막까지 진심을 다하며 객석과 한층 더 가까워질 수 있는 시간을 만들었다.

이어 "두 번째 콘서트인 '봄날'과 함께 해주신 여러분 제가 이렇게 매년 성장할 수 있고 콘서트를 할 수 있는 건 제 노래, 제 진심을 들어주시는 여러분이 있기에 가능한 것입니다.항상 감사하고 있다는 점 꼭 기억해주시길 바랍니다. 앞으로 더 많은 활동, 더 많은 노래 부를 테니까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봄날' 콘서트에 함께해주신 모든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는 마지막 멘트로 관객들을 또 한 번 뭉클하게 했다.

두 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진행된 이번 김용진의 두 번째 단독 콘서트는 공연 내내 계속되는 뭉클함과 감동, 그리고 관객들과 소통하며 진심을 다하는 모습들로 대중과 가까이에 있는 김용진의 모습을 알렸다. 뿐만 아니라 공연 이후 진행된 하이터치 이벤트와 퇴근길 팬미팅까지 마지막까지 팬 사랑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김용진의 다음 콘서트 또한 많은 기대가 된다는 후문이다.

한편, 김용진은 지난 4월 20일과 21일 서울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두 번째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