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전영미 "성대모사 20명 정도 가능"

SBS 파워FM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쳐 SBS 파워FM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쳐

전영미가 '성대모사 자판기'로서의 면모를 한껏 발휘했다.

1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개그우먼에서 트로트 가수로 변신한 전영미가 출연, 갖가지 성대모사로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이날 전영미는 '컬투쇼'에 처음 출연한다며 떨리는 모습으로 인사를 했다. 뮤지는 "전영미는 코미디언계에서 유명하다. 라디오로 따지면 거의 국장님 급"이라며 전영미를 칭찬했다. 이를 듣던 전영미는 "어떻게 잘들 하고 있나. 재미없으면 이야기 하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문세윤이 배우 주현 성대모사로 분위기를 띄우자 전영미는 배우 전원주, 선우옹녀, 김수미 성대모사를 능수능란하게 선보여 방청객들을 감탄시켰다. 이어 뮤지가 조용필 성대모사로 연결할 때느 가수 심수봉의 성대모사와 함께 모창까지 완벽하게 해내 박수를 받았다. 실제로 이날 전영미는 '가수 전영미'로 출연했다며, 가수 추가열의 작사·작곡으로 만들었다는 '약조'라는 곡의 한 소절을 맛깔나게 불러 또 한번 감탄을 이끌어냈다. 이후 전영미는 김태균과 문세윤, 뮤지와 함께 소개팅 사연을 꽁트 형식으로 소개하며 이영애, 박근혜 성대모사까지 즉석에서 곁들여 청취자들의 폭소를 이어나갔다.

심지어 전영미는 북한 대표 아나운서로 꼽히는 리춘희를 모티브로 했던 영화 속 대사까지 실감나게 선보이며, 한 청취자로 부터는 '간첩 신고' 얘기까지 나오게 하는 등 이날 성대모사의 진수를 선보였다. 문세윤은 "전영미 선배는 성대모사 자판기. 고장난 자판기다. 동전을 넣지 않아도 막 튀어나온다"며 감탄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