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 기술이전으로 국내 2천만명분 생산 공급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왼쪽)과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SKB) 대표가 16일 오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상황판단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노바백스 백신 공급 계약 체결식'에서 영상 연결을 통해 노바백스 본사 의장에게 손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왼쪽)과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SKB) 대표가 16일 오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상황판단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노바백스 백신 공급 계약 체결식'에서 영상 연결을 통해 노바백스 본사 의장에게 손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SK바이오사이언스가 미국 노바백스로부터 코로나19 백신 기술을 이전 받아 국내에 공급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16일 오전 질병관리청과 미국 노바백스의 코로나백신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또 미국 노바백스의 백신 'NVX-CoV2373'을 독자적으로 생산해 국내에 공급하고자 노배백스와 기술 이전 계약도 완료했다.

이번 두 건의 계약으로 회사는 기술 이전을 통해 생산된 백신 물량 중 2천만명분을 국내에 공급하게 된다.

앞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8월 노바백스와 위탁개발생산(CDMO) 계약을 체결한 후 백신의 원액 제조 및 공정 기술 이전을 완료했다.

이에 따라 노바백스의 백신은 기술이전 방식으로 국내에서 생상되는 첫 코로나 백신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노바백스는 지난달 영국에서 18~84세 성인 1만5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임상 3상 시험에서 평균 89.3%의 예방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는 "제품 구매가 아닌 기술이전을 통한 생산으로 국가적 차원에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주도권을 가져왔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