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구선대위 "공명선거감시단 운영… '유권자 실어나르기' 감시"

"불법선거감시체제 강화… 불법행위 발견 즉시 사법당국 수사의뢰 요청"

지난 10일 대구의 한 사전투표소에서 시민들이 21대 총선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매일신문DB 지난 10일 대구의 한 사전투표소에서 시민들이 21대 총선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매일신문DB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선거대책위원회(이하 선대위)는 14일 "선거기간 발생할 수 있는 불법행위를 철저히 차단하기 위해 대구선대위 공명선거감시단 인원을 대폭 확대해 불법선거감시체제 강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선대위는 이날 자료를 내고 "흑색선전, 벽보훼손, 투표독려를 빙자한 불법현수막 게첩 등 불법행위 발견 즉시 사법당국에 수사의뢰를 요청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선대위는 "선거 당일 발생할 수 있는 차량을 동원한 조직적인 유권자 실어나르기에 대해서도 엄중히 경고한다"며 "15일 대구 630개 투표소마다 공명선거감시단을 배치해 불법행위 근절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미래통합당 후보와 무소속 후보 간 고소고발이 난무하는 등 대구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일들이 발생하고 있다"며 "민주당 대구 후보, 선거운동원과 당원들은 정정당당한 정책 승부로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