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학원·교습소 영업재개…휴원율 98%→90%

온라인 개학 앞두고 문 여는 중, 대구시교육청 방역 및 손 소독제 제공

31일 대구 달서구 한 미술학원에 당초 정부의 개학 목표일인 4월 6일에 문을 연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정부는 이날 4월 9일부터 고3·중3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31일 대구 달서구 한 미술학원에 당초 정부의 개학 목표일인 4월 6일에 문을 연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정부는 이날 4월 9일부터 고3·중3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대구 학원과 교습소 등이 이달 들어 속속 영업을 재개하고 있다.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3일 현재 대구 학원과 교습소 7천718곳(학원 4천286곳·교습소 3천432곳) 가운데 10%가량인 700여 곳이 이달 문을 열고 수업을 재개했다.

휴원율은 지난 2월 말 98%까지 올랐다가 지난달 말부터 매일 10곳 안팎씩 운영을 재개해 현재 90%로 떨어졌다.

교육당국은 초·중·고등학교 온라인 개학에 맞춰 문을 여는 학원 수가 조금씩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시교육청은 학원 등이 요청하면 교육지원청별로 건물 내부 소독을 지원하고 손 소독제, 살균제 등을 배부할 방침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문을 연 학원은 물론 잠시 휴원 중인 학원도 미리 방역하고 위생용품 등도 나눠주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시학원총연합회 소속된 학원들은 자체 방역단을 꾸려 지역별로 주기적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