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공직 투기 사과는 않고 사저 의혹 제기에 날 선 반응한 文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필요 없다는 의견의 두 배나 됐다. 여론조사기관 에스티아이가 서울시 거주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3.1% 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61.5%에 달한 반면 사과가 필요 없다는 의견은 32.3%에 그쳤다.

문 대통령을 향해 대국민 사과 요구 민심(民心)이 폭발한 것은 LH 직원들을 넘어 공무원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에 이르기까지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는 부동산 투기 근절을 외치면서 뒤로는 미공개 정보를 활용해 투기하고 이익을 챙기는 이중성, 투기 의혹이 제기되자 말도 안 되는 변명을 늘어놓는 뻔뻔함에 대통령의 직접 사과 촉구 여론이 비등한 것이다. 정권의 불공정과 반칙이 하도 많았던 탓에 대통령 사과로도 국민 분노를 가라앉히기에 턱없이 모자랄 지경이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사태 인식과 대응은 국민 생각과는 동떨어져 있다. 문 대통령은 경남 양산 사저 의혹 제기에 대해 "좀스럽고 민망한 일"이라고 했다. LH 투기 의혹으로 국민 분노가 들끓고, 국토교통부 장관은 사표를 쓰고, LH 임직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마당에 대통령은 사저 부지에 대한 상식적인 문제 제기에 짜증 섞이고, 날 선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를 통해 해명하면 될 일을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 야당을 공격한 것은 갈라치기 시도로 보지 않을 수 없다.

문 대통령은 변창흠 국토부 장관의 사의 표명에 "책임지는 모습을 보일 수밖에 없다"면서도 정작 사표를 수리하지 않았다. 공급 대책과 관련된 입법 기초 작업까지는 변 장관이 마무리해야 한다고 둘러댔지만 변 장관 경질에 따른 대통령의 인사 책임 논란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악영향을 최소화하려는 꼼수일 것이다. 충격적인 투기 의혹에 실망을 넘어 정권에 배신감까지 느낀 국민의 "이건 나라냐"는 엄중한 물음에 문 대통령은 뭐라고 답할 것인가.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