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백신 불신 부추기는 것은 오락가락하는 질병관리청

권영진 대구시장이 8일 오전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겠다고 시민들에게 공언했다가 전날 밤 늦게 부랴부랴 계획을 취소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권 시장과 함께 AZ 백신 주사를 맞으려던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 10여 명의 접종도 함께 무산됐다. 대구시장의 백신 접종 철회 해프닝으로 인해 방역 당국의 백신 정책에 대한 신뢰는 다시 한번 금이 가고 말았다.

우리는 이와 관련해 질병관리청의 오락가락 행보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권 시장은 얼마 전 위암 수술을 받은 자신이 백신을 맞음으로써 AZ 백신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을 줄이는 데 일조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대구시는 지난 3일 질병관리청에 대구시장 등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의 접종 여부를 질의했고 승낙을 받았다. 심지어 질병관리청은 6일 대구시 간부 공무원들이 맞을 분량까지 백신을 넉넉히 보내기도 했다.

그랬던 질병관리청이 며칠 만에 대구시장의 AZ 접종을 늦추라는 공문을 보내 사실상 접종을 막았다. "백신 물량이 충분치 않으며 지자체장은 방역 현장 인력으로 볼 수 없다"는 이유인데 설득력이 한참 떨어진다. 이와 관련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AZ 백신 접종 논란과 다른 지자체들과의 형평성 문제를 의식해 질병관리청이 입장을 번복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올 수밖에 없다.

방역 당국의 갈팡질팡 행보는 이번뿐이 아니다. 지난 1월 대구시가 음식점 영업시간 제한을 오후 9시에서 오후 11시로 연장하겠다고 발표했다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저지로 철회한 사례도 그렇다. 지자체장이 관련 법에 의해 영업시간 제한을 탄력적으로 운용할 수 있음에도 중대본은 "대구시가 사전 협의 절차를 어겼다"며 책임을 떠넘겼다. 백신 물량 확보 실패로 OECD 국가 중 가장 늦게 접종을 시작한 것도 모자라 방역 당국이 고비마다 갈지자 행보를 보이는 것은 보기 딱하다. 이러니 AZ에 대한 국민 불신은 정부가 자초했다는 말이 나오는 것 아닌가.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