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외환위기 이래 가장 심각한 대구경북의 고용 절벽

대구경북 고용 시장에 한파가 몰아닥치고 있다. 12일 동북지방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대구 3만5천 개, 경북 1만2천 개 등 모두 4만7천 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 20여 년 전 우리나라를 강타한 IMF 외환위기 이후 가장 많은 감소 폭이다.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으로 고용 한파는 전국적 현상이지만 그중에서도 대구경북의 상황이 가장 심각하다. 안 그래도 경제산업구조 특성상 일자리의 수와 질 모두가 취약한 대구경북이 코로나19 충격파를 가장 크게 받는 양상이다.

특히 20대 청년층의 고용 절벽 현상이 너무나 엄중하다. 대구에서는 지난 한 해 20대 취업자가 1만5천 명이나 줄었는데 전체 감소 수치의 42%나 된다. 20대 퇴직자의 실업급여 지급액도 최고치를 경신 중이다. 특히 영업 제한과 집합 금지 조치 여파로 도소매·숙박음식업에서 6만 개의 일자리가 증발한 점도 서비스업 종사자 비중이 큰 청년층 피해를 키우고 있다.

일자리가 없다 보니 일용직 등 단기 고용 시장에서의 취업 경쟁이 과열되고 있으며 인턴은 '금턴'이라고까지 불린다. 고용 절벽 현상이 개선될 기미가 없다는 점이 더 문제다. 대구상공회의소가 역내 기업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봐도 올해 채용을 늘리겠다는 응답은 10%에 불과했다. 청년들이 구직 기회를 찾아 타지로 떠나면서 사회적 요인에 따른 대구경북 인구 감소 현상도 날로 심화되고 있다. 이대로는 대구경북의 미래가 암담할 뿐이다.

지금으로서는 있는 일자리라도 지키는 게 급선무다. 정부가 4차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는데 번지수를 잘못 짚은 해법이다. 지난해 제조업 분야에서 대규모 실업 사태가 날 뻔했으나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 덕분에 최악의 사태를 면할 수 있었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새겨들을 필요가 있다. 오는 4월 보궐선거를 노린 '표'퓰리즘 유혹에 빠지지 말고,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인력을 해고하지 않도록 하는 데 재정을 집중해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