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여당은 ‘괴담’ 수준의 월성원전 삼중수소 논란 정쟁화 말아야

월성원자력발전소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됐으며 인근 지역 지하수가 오염됐다는 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것은 참으로 뜬금없다. 게다가 12일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차원의 조사 필요성도 면밀히 검토하고 있으며 정부에 전면 조사를 주문한다"고 나섰는데 이런 오버도 없다. 불순한 정치적 의도를 깔고 있는 것 아니냐는 야당의 반응이 나오는 것은 상식선에서 당연하다.

이 사안은 2019년 4월 월성원전 4호기 터빈 건물 지하수 배수로 맨홀에 고인 물에서 관리 기준치의 18배인 71만Bq/ℓ의 삼중수소가 검출됐다는 것이 팩트다. 발견 즉시 한수원이 액체 폐기물로 회수해 처리함으로써 삼중수소의 원전 외부 혹은 인근 지역 지하수 유출은 일어나지 않았다. 이는 당시에 인근 주민들에게 충분히 해명된 사안이기도 하다. 그런데도 삼중수소가 인근 지역 지하수로 유출된 것인 양 호도하는 것은 선동이다.

실제로 한수원이 지난해 10월 경주와 울산 지역에 대한 지하수 점검 결과 삼중수소는 전혀 검출되지 않았으며 원전과 인접한 봉길 지점에서만 4.8Bq/ℓ이 검증됐을 뿐이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음용수 기준치(1만Bq/ℓ)의 0.048%에 불과한 수치로, 국내 원자력·양자공학 권위자인 정용훈 카이스트 교수에 의하면 멸치 1g 섭취에 따른 연간 방사능 피폭량 수준도 안 된다. 주민들조차 2019년 충분히 납득된 일을 이제 와 다시 쟁점화되는 것을 의아해하는 분위기다. 한수원 노조도 "방사능 괴담으로 국민 공포 조장하는 행위 중단하라"는 성명을 냈다.

우리는 여당이 월성원전 경제성 조작 수사에 대한 물타기 및 국면 전환을 위해 이 사안을 꺼내든 것이 아니기를 바란다. 이렇게 괴담 수준의 의혹을 재료로 삼아 정쟁을 시도한다면 최소한의 염치조차 내팽개치는 것이다. 남은 의혹이 있다면 방사능 물질 배출 경로가 아닌 곳에서 삼중수소가 왜 검출됐는지에 대한 조사가 필요할 뿐이지 광우병 수준의 괴담으로 국민 불안감을 조장할 일은 아니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