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구산업선 서재·세천역 및 호림역 신설 교통복지 향상 기대

대구시와 국토교통부가 서대구KTX역~대구국가산업단지 34.2㎞ 구간을 연결하는 대구산업선 건설에 기존 7곳 역에다 서재·세천역과 성서공단역(일명 호림역)을 추가 신설하기로 했다. 대구산업선은 2027년 하반기 개통을 목표로 하는 국비 1조3천억원 예산의 국책사업이다. 서대구역을 제외한 모든 역을 지하로 건설하며, 계명대역과 설화명곡역에서 각각 대구도시철도 2호선과 1호선 환승이 가능하다. 말이 산업선이지 사실상 도시철도 기능을 한다.

국토부는 당초 대구산업선 7개 역에 2개 역을 추가할 경우 공사 기간 연장, 예산 증가(1천600억원가량), 두 역사 간 짧은 거리(서재·세천역~계명대역 2.3㎞, 계명대역~호림역 1.8㎞) 등을 이유로 반대했다. 여기에 역 추가 신설 요구가 '집값 상승을 겨냥한 이기주의' '2개 역이 산업철도의 목적과 달리 여객만 승하차가 가능하다'는 등 불가 이유를 들었다. 하지만 대구시와 지역 정치권이 국토부를 끊임없이 설득하는 동시에 대구시가 2개 역 건설비 일부를 부담하고, 서재·세천역 신설에 따라 늘어나는 노선 건설 비용은 국토부가 부담하기로 하면서 역 추가 신설이 확정됐다.

서재·세천 지역은 '오지'라고 불릴 만큼 교통이 불편했다. 이번 대구산업선 서재·세천역 추가로 이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게 됐다. 또 호림역 신설로 현재 추진 중인 산단 혁신 재생 사업, 산단 대개조 사업 등과 연계해 점점 떨어지는 성서산단 가동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설될 2개 역을 통해 근로자들의 출퇴근 편리는 물론, 이 일대 시민들의 대중교통을 이용한 대구역 및 동대구역 등 도심 진입 역시 훨씬 편리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얼마 전 도시철도 엑스코선 건설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예타) 조사를 통과한 데 이어, 대구산업선 서재·세천역, 호림역 추가 신설로 대구의 교통망은 한층 더 편리하고 효율적인 짜임새를 갖추게 됐다. 촘촘해지는 대구 철도망이 지역 산업 발전은 물론, 시민의 교통복지, 주거복지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