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김해신공항 백지화 수용해야 한다는 국토부 장관 후보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김해신공항 재검증 결과를 수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김해신공항 재검증 및 가덕도 신공항과 관련해 21일 국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 자료를 통해 그는 "국토부는 (총리실의) 검증 결과를 수용하고 검증 보고서를 면밀하게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현 집권 세력이 밀어붙이고 있는 가덕도신공항 건설의 전제 조건이라 할 수 있는 김해신공항 건설 원점 재검토에 주무 부처 장관이 힘을 실어준 셈이다.

변 후보자는 "검증 보고서를 면밀하게 검토 중이며 장관이 되면 보다 자세히 살펴보겠다"는 표현을 '복붙'(복사 후 붙여넣기)이라도 하듯 답변서에 반복했다. 가덕도신공항에 대해서는 "계획이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가정을 전제로 답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빠져나갔다. 논란을 피해 보겠다는 의도였겠지만 총리실 검증위원회의 검증 결과를 수용한다는 입장만큼은 숨기지 않았다.

주지하다시피 현 집권 세력에게 '김해신공항 건설 재검토=가덕도신공항 건설'이다. 이런 발상의 밑바탕에 내년도 부산시장 보궐선거와 2022년 대통령 선거가 있다는 점은 삼척동자도 안다. 국토부 장관을 바라보는 사람이 여권 내 이런 기류를 모를 리 없다. 그의 입에서 총리실 재검증 수용이라는 표현이 나오는 것만으로도 가덕도신공항 건설은 큰 힘이 실릴 수밖에 없다.

변 후보자는 대학교수로 재직 중이던 9년 전 매일신문 기고를 통해 "동남권 신공항은 TK와 PK 측 합의에 따라 입지를 선정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4년 전 대구경북과 부·울·경이 도출한 김해신공항 확장 합의가 뒤집어지는 판국인데 국토부를 이끌 수장이 이렇게 소신을 내팽개쳐서는 안 된다. 반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 여부와 관련해 그는 "기부 대 양여 방식"이라며 사실상 반대를 했다. 어떤 지역에는 특혜를, 어떤 지역에는 원칙을 요구하는 꼴이다. 이거야말로 이중적 잣대이자 지역 차별 아닌가.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