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갈수록 추해지는 범여권의 '조국 구하기', 정의는 어디로 갔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보호'하기 위한 범여권의 행태가 점입가경이다. 검찰의 수사에 엄정중립을 지켜야 할 총리부터 조 후보자 의혹에 대한 언론 보도를 "조국을 꺾어야 한다는 욕망"이라고 모욕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까지 총출동해 방어벽을 치고 있다. 이들의 말과 행동은 이미 비상식을 넘어 비이성, 나아가 집단광기까지 느끼게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수준에 이르고 있다.

이낙연 총리는 5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검찰은 오직 진실로 말해야 한다"며 "자기들이 정치를 하겠다고 덤비는 것은 검찰의 영역을 넘어선 것"이라고 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수사 착수를 "나라를 어지럽히는 행위"라고 한 것에서 더 나아간 검찰 압박이다.

검찰 수사는 현재 진행 중이다. 검찰이 진실로 말할지 아닐지는 기다려봐야 한다. 그런데도 '진실로 말해야 한다고 압박하는 것은 불순한 의도가 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 이 총리가 말하는 진실이란 어떤 진실인가. 말 그대로 실체적 진실인가 아니면 여권에 유리한, 이른바 '대안적 진실'인가.

조 후보자 딸에 대한 표창이 부정 발급임을 밝힌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 대한 인격 말살적 발언도 나왔다. 국회 법사위 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같은 날 최 총장을 "'태극기 부대' 가서 막 그러는 분"이라며 "절대 우리한테 우호적인 사람이 아니다"고 했다. 최 총장의 진실 증언을 진영 논리에 오염된 것으로 모는, 진영 논리의 전형이다.

유 이사장과 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최 총장에게 전화를 건 사실도 '표창 부정 발급'이란 진실을 흐리려는 목적이라는 의심을 벗지 못한다. 두 사람은 "사실관계를 여쭤본 것" "경위를 묻기 위해서"라고 해명했지만 믿기 어렵다. 최 총장은 여권 핵심 인사로부터 조 후보자를 낙마 위기에서 살리자는 취지의 전화를 받았다고 했다.

이런 행태들은 문재인 진영에 중요한 것은 진실이 아니라 '우리 편'임을 재확인해준다. 정의가 사라진 국내 '이른바 진보'의 몰골은 이렇게 추하기 짝이 없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