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규모 주택사업 활성화…지역 건설사 활로 찾나

정부 세제 인센티브 강화안 발표
1세대 1입주권 양도세 비과세…200가구 미만 재개발·재건축 중견 업체들 참여율 높아질 듯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참석해 열린 '제24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참석해 열린 '제24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도권 등 외지 대기업 브랜드에 밀려 지역 주택건설 사업 수주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주택건설사들이 정부의 소규모 주택 정비사업 활성화 방안으로 새로운 활로를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매일신문이 17일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실에서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5월 현재) 지역별 주택건설 공사 물량 가운데 해당 지역 건설사가 수주한 물량 비율은 대구가 현저히 낮았다.

올해 대구에서 진행 중인 주택건설 현장은 172곳으로, 이 가운데 지역 건설업체 시공 현장은 91곳(53%)에 불과했다. 대전(77%), 서울(70%), 부산(69%), 광주(68%)와 상당한 격차를 보이면서 지역 내 건설사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인천(36%)을 제외하고는 광역시 가운데 꼴찌를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소규모 주택 정비사업에 대한 세제 인센티브 강화안 등을 발표하면서 지역 건설사의 사업 수주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통상 소규모 주택 정비사업은 200가구 미만의 재개발·재건축 사업을 말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열린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에서 '1세대 1입주권 양도세 비과세' 인센티브 카드를 꺼내드는 등 소규모 정비사업 활성화 방안을 시사했다. 공급 확대를 통한 부동산시장 안정화 정책으로, 구체적인 추진 방향과 추가 인센티브는 추후 국토교통부가 발표할 예정이다.

이 같은 활성화 방안에 따라 대구에서도 대형 개발 대신 소규모 정비사업이 활기를 띨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지역 건설사 관계자는 "수익성 측면에서 외지의 대형 건설 업체들은 소규모 정비사업에는 욕심을 내지 않는다"며 "중견 미만의 덩치를 가진 지역 업체들의 참여율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현재 대구 정비사업지 경우 메이저 브랜드들이 들어설 대규모 현장은 거의 없고, 소규모 재개발·재건축 사업지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는게 지역 주택건설업계의 분석이다.

김창엽 대구시 도시재창조 국장은 "세부적인 인센티브안이 확정되지 않아 정량적인 판단은 어렵다. 일단 정부 방침이 소규모 정비사업 활성화에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며 "소규모 경우 대규모 정비 사업보다 지역 업체들의 참여 가능성이 훨씬 크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6위

3 2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