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가계대출 더 못 늘도록 각종 대출 판매 중단

농협은행, 15일부터 MCI·MCG 대출 중단하고 우대금리 축소키로
신한은행도 지난 3월부터 관련 대출 중단…“가계대출 급증 막고자”

시중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 모습. 연합뉴스 시중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 모습. 연합뉴스

연내 기준금리 인상이 예고된 가운데 국내 주요 은행들이 주택담보대출 등 판매를 중단하며 가계대출 증가세를 조절하고 나섰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NH농협은행은 15일부터 모기지신용보험(MCI) 대출, 모기지신용보증(MCG) 대출 상품을 한동안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해당 상품의 대출 재개 시점은 미정이다.

MCI·MCG는 주택담보대출과 동시에 가입하는 보험이다. 대출자가 이 보험에 가입하면 주택담보대출비율(LTV)만큼 대출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보험이 없으면 소액임차보증금을 뺀 금액만 빌릴 수 있다.

해당 상품이 사라진다는 것은 주택담보대출 한도가 줄어듦을 의미한다. 앞서 신한은행도 지난 3월 MCI·MCG 대출을 중단했다.

농협은행은 또 16일부터 전세대출과 신용대출, 주택 외 부동산담보대출의 우대금리를 줄일 예정이다.

전세대출은 서울보증보험과 주택금융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보증 전세대출의 우대금리가 각각 0.2%포인트(p)씩 줄어든다. 고객이 적용받는 최종 금리는 높아진다.

공공기업, 대기업 직원 등 우량 대출자를 대상으로 하는 신용대출 일부 상품도 우대금리를 1.2%p에서 1.0%p로 0.2%p 줄인다.

아울러 토지와 공장 등 주택이 아닌 부동산을 담보로 하는 대출의 우대 한도를 1.0%p에서 0.9%p로 낮춘다.

주요 은행들이 잇따라 부동산 담보대출을 제한하는 것은 한국은행이 조만간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에 대비해 가계의 대출 이자 폭탄 피해를 줄이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국내 5대 주요 은행인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85조1천82억원으로 4월 말보다 1조2천344억원, 작년 말보다 11조3천233억원 늘었다.

농협은행은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가계대출액이 급증해 왔다. 대출 물량을 관리하고 서민금융, 소상공인 금융 지원 등 실수요자금 지원에 집중하고자 이번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