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김천시, 전통시장 노후전선 정비사업 시행

화재예방 정비사업이 시작되는 김천 황금시장 모습. 김천시 제공 화재예방 정비사업이 시작되는 김천 황금시장 모습. 김천시 제공

경북 김천시가 이달부터 재래시장의 화재예방을 위한 노후전선 정비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시는 지난 1월부터 4개월 동안 평화시장, 황금시장 내 개별점포를 대상으로 노후전선 정비사업을 위한 실시설계용역을 끝냈다.

이번 정비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의 전통시장 노후전선 정비 공모사업 선정돼 사업비 5억 7천여만원을 확보해 추진한 것으로, 평화시장과 황금시장 200여개 점포를 대상으로 한다.

특히 전통시장의 화재 발생 원인의 대부분이 누전, 합선인 점을 고려해 개별점포 옥내배선, 불량콘센트, 분전반 등을 교체해 화재위험 시설에 대한 정비와 안전 검사까지 실시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김천시는 소방차 신속 출동 및 화재 방지 등 각종 안전사고 확산을 사전에 대비할 수 있게 평화시장과 황금시장에 화재감지시설을 설치하는 등 화재 예방대책 강화로 전통시장 내 상인 및 고객 안전에 힘을 쏟아 시장상인들에게 큰 호응을 얻은바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전통시장 상인들을 위한 여러 공모사업과 다양한 시책 및 콘텐츠를 발굴하여 생동감 넘치는 전통시장을 만들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7위

5 4 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