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심삼일 실천한 네이버, '오늘 일기 챌린지' 이벤트 3일만에 종료…이용자들 불만 폭주

네이버 공식 블로그에 올라온 '오늘 일기 챌린지' 사과 공지. 화면캡쳐 네이버 공식 블로그에 올라온 '오늘 일기 챌린지' 사과 공지. 화면캡쳐

네이버가 블로그 이벤트 '오늘 일기 챌린지'를 삼일만에 종료하자 소비자들의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 네이버가 가입자를 늘리고 개인정보를 얻어낸 뒤 '먹튀'했다는 비난과 함께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네이버는 지난 1일부터 '매일매일 챌린지 #오늘 일기'라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해당 이벤트는 자신의 블로그에 2주간 일기를 올리면 현금처럼 쓸 수 있는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최대 1만6천원어치 받을 수 있는 챌린지다.

네이버 이용자와 블로거들은 2주간 1만6천원을 공짜로 벌 수 있다는 생각에 이벤트 시작과 동시에 참여를 이어갔다. 챌린지 팁까지 나오는 등 다양한 관심을 끌었다.

하지만 돌연 네이버는 지난 3일 오후 늦게 챌린지 종료를 알렸다. 4일 오전 공식 블로그에 공지를 통해 "이벤트 참여에 대한 열기가 계속되면서 이벤트의 기획의도와 본래 취지와는 거리가 먼 내용과 정상적이지 않은 방법으로 참여하는 분들이 많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라며 "어제(3일) 급작스러운 이벤트 종료 공지로 당황하셨을 블로거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네이버 측은 이벤트를 조기종료하지만 3일 차까지 참여한 이들에게는 네이버페이 포인트 1천원은 지급한다고 알렸다.

하지만 네이버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이용자들의 비난이 거세다. 해당 블로그 공식글에는 댓글이 약 6천개가 달렸다.

네이버의 이번 이벤트 조기 종료에 대한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화면 캡쳐 네이버의 이번 이벤트 조기 종료에 대한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화면 캡쳐

이용자들은 "조기종료 공지도 남탓, 사과도 남탓이다", "개인정보 가져갔으면 되돌리기라도 해야지 자기네는 다 가져가놓고 이제 와서 우리 탓하냐", "어뷰징이 문제가 아니라 돈없다고 해라"는 등 네이버의 이번 모습에 대한 항의성 글들이 대부분이다.

특히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약속 안지키는 네이버 혼내주세요"라는 청원이 등장했다. 글쓴이는 "블로그 챌린지 시켰으면서 왜 갑자기 작심삼일로 닫죠? 그냥 막쓰는 애들은 걸러서 주면되잖아요"라며 "150만명 감당못해서 갑자기 이렇게 발을 뺀다"고 주장했다.

4일 올라온 청원은 하루도 지나지 않아 6천명 이상의 동의를 받으며 사전동의 100명 이상이 돼 관리자가 검토중으로 바뀌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