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에프앤비, 수제맥주 품는다

수제맥주 브랜드 '문베어브루잉' 등 120억에 인수

교촌에프앤비가 운영하는 대표 브랜드 교촌치킨의 브랜드 로고 교촌에프앤비가 운영하는 대표 브랜드 교촌치킨의 브랜드 로고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가 본격적으로 수제맥주 사업에 뛰어들 준비를 마쳤다.

교촌에프앤비는 인덜지와 수제맥주 제조 사업을 위한 유무형 자산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고 4일 공시했다. 인수가액은 약 120억원이다.

인덜지 수제맥주 사업부는 2018년 출시한 수제맥주 브랜드 '문베어브루잉'을 운영 중이다. 강원도 고성군에 연간 450만ℓ의 맥주를 생산할 수 있는 자연 친화적 양조장(브루어리)을 갖추고 금강산 골든에일, 한라산 위트, 백두산 IPA, 설악산 스타우트 등 4종의 수제맥주를 출시했다.

수제맥주 사업 진출을 통해 교촌에프앤비는 신성장동력을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기존의 교촌치킨 가맹점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수제맥주 사업을 키움으로써 사업다각화와 시너지 효과를 누린다는 청사진이다.

앞서 교촌에프앤비는 지난달 '양조용 원료의 제조,가공 및 판매업'을 사업 목적에 추가한다고 공시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